2020년 10월 22일 (목)
전체메뉴

추석 앞두고 ‘색동 아이 옷과 장신구전’ 개막

  • 기사입력 : 2020-09-28 10:35:41
  •   
  • 창원역사민속관이 '색동 아이 옷과 장신구전'을 29일 개막한다. 이번 전시의 주제는 '정겹고 사랑스러운 색동의 향연'이다.

    이번 전시에는 한국색동박물관의 소장품인 전통과 현대 색동 한복과 장신구 250여 점을 만날 수 있다. 특히 국가무형문화재 침선장 초대 보유자인 고 정정완 명인이 손수 지어 손녀에게 입힌 삼회장저고리를 직접 볼 수 있다. 또 아이의 복과 건강을 기원하고, 액을 쫓고 안녕을 기원하는 부모님의 마음을 담은 마고자, 배자, 두루마기 등 다양한 색동 한복을 소개한다. 이 밖에 상징성과 실용성을 갖춘 굴레, 남바위, 조바위 등 머리 치레와 돌띠, 노리개, 주머니 등 다양한 어린이 장신구도 선보인다.

    관람은 최대 20명 이상 동시 입장을 제한하며, 매주 월요일·추석 당일 휴관이다. 전시는 12월 13일까지다.

    창원역사민속관은 이와 함께 상설체험인 ‘입고 싶고 입기 쉬운 색동 옷 체험’도 진행한다. 매일 오전 10시 오후 1시, 오후 3시 등 3회차로 진행한다. 인터넷 사전예약 또는 현장접수로 신청할 수 있다.

    문의 창원역사민속관 전통문화부 ☏ 055-714-7643

    색동저고리전
    색동저고리전

    조고운 기자 luc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