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2일 (화)
전체메뉴

'팀홈런 최하위' 한화, 백업들이 3홈런…NC 사냥

김문호·노시환 홈런 3개 합작…5-3 승리

  • 기사입력 : 2020-05-23 11:13:17
  •   

  • 팀 홈런 최하위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백업 선수들의 '홈런 쇼'를 앞세워 1위 NC 다이노스를 물리쳤다.

    한화는 22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NC와 원정 경기에서 홈런으로만 5점을 올리며 5-3으로 승리했다.

    한화는 2연승을 달리며 하위권 탈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홈런으로 이긴 경기였다.

    한화는 1회 정은원의 우전 안타로 만든 무사 1루 기회에서 김문호가 상대 선발 김영규를 상대로 우중월 투런 홈런을 터뜨리며 선취 득점을 기록했다.

    2회 말엔 선발 워윅 서폴드가 흔들리며 2점을 내줘 동점을 허용했지만, 4회 초 공격에서 다시 홈런포를 가동했다.

    한화는 2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노시환이 1루수 방면 뜬 공을 쳤는데, 상대 팀 1루수 강진성이 공을 놓치는 실책을 범하면서 이닝이 끝나지 않았다.

    노시환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김영규의 밋밋한 높은 직구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포를 터뜨렸다.

    5회 초 공격에도 홈런이 나왔다.

    첫 타석에서 홈런을 친 김문호는 1사에서 좌월 홈런을 터뜨리며 점수 차를 벌렸다.

    한화는 5-3으로 앞선 7회부터 필승 조 김진영, 박상원, 정우람을 순서대로 투입하며 승리를 지켰다.


    김문호는 4타수 2안타(2홈런) 3타점을 기록하며 최고의 날을 보냈고, 노시환은 3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으로 뒤를 받쳤다.

    노시환은 두 경기 연속 홈런을 날렸다.

    두 선수는 사연이 많다. 김문호는 지난 시즌을 마친 뒤 친정팀 롯데 자이언츠에서 방출됐다가 한화와 계약하면서 선수 생활을 연장했다.

    그는 올 시즌 많은 기회를 얻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주전 1루수 김태균이 부진으로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되면서 이날 경기에 1루수로 선발 출전 기회를 잡았다.

    지난 시즌 프로에 데뷔한 노시환도 주전 내야수 하주석과 오선진이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출전 기회를 잡아 홈런을 쏘아올렸다.

    한화는 이날 경기 전까지 15경기에서 팀 홈런 7개에 그쳤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