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5일 (수)
전체메뉴

진해노인복지관, AI로 통합돌봄서비스

  • 기사입력 : 2020-05-21 08:21:20
  •   
  • 창원시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ICT(정보통신기술)와 AI(인공지능)를 결합한 통합돌봄서비스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지난 18일 진해노인종합복지관과 통합돌봄서비스 사업 위탁 계약을 체결하고 케어매니저 2명을 채용해 취약계층 200가구를 관리할 예정이다. 시는 오는 28일까지 대상자를 발굴할 계획이다.

    사업대상은 독거노인, 장애인, 조손가정 등 돌봄이 필요한 취약계층이다. 서비스는 취약계층 대상자 가정에 사물인터넷 센서를 연계한 AI(인공지능) 음성인식 스피커를 설치해 케어매니저가 실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정기적인 방문점검 및 상담을 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스피커는 24시간 내 전등 작동이나 문의 여닫음이 감지되지 않을 경우 돌봄센터로 경고 알림을 보내며, “살려달라”는 말 한마디로 돌봄센터, 119, ADT캡스와 연계해 신속한 구조가 가능하다. 이종훈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