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26일 (화)
전체메뉴

수면무호흡증 방치하면 치매 위험 높아진다

치매 촉진하는 뇌 신경세포 변형 단백질 증가

  • 기사입력 : 2020-03-30 08:14:21
  •   
  • 코를 골고 자면서 자주 호흡이 끊기는 수면무호흡증(sleep apnea)을 방치하면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캉(Caen) 대학 시세롱센터(Cyceron Center)의 가엘 세텔라 신경심리학 교수 연구팀이 치매 증세가 없는 노인 127명(평균 69세)을 대상으로 2년에 걸쳐 진행한 연구에서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최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휴대용 수면 추적 장치를 착용하게 해 잠잘 때 수면무호흡증이 나타나는지를 관찰했다. 그 결과 이들 중 약 4분의 3이 수면무호흡증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이와 함께 뇌 신경영상 검사를 통해 치매의 원인으로 알려진 뇌 신경세포의 변형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가 나타나는지와 치매와 관련된 뇌 부위들의 활동과 구조에 어떤 변화가 발생하는지를 지켜봤다.

    그 결과 수면무호흡증이 심한 노인은 치매 관련 뇌 부위들에서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가 증가하는 등 치매를 촉진할 수 있는 변화들이 나타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결과는 코골이가 심한 노인은 치매 신호나 증세가 없더라도 수면무호흡증을 치료할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신경학(JAMA Neurology) 온라인판에 실렸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