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7일 (화)
전체메뉴

우리 아이가 먹은 약, 알 수 있다

심평원,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로 간편하게 확인
가족관계 확인으로 자녀의 1년간 투약이력 조회 가능

  • 기사입력 : 2020-03-25 16:37:53
  •   
  •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홈페이지를 통해 14세 미만 자녀의 투약이력을 부모가 더 편하게 조회할 수 있도록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를 개편해 제공하고 있다.

    '내가 먹는 약! 한눈에'{(www.hira.or.kr) 〉 의료정보 〉 내가 먹는 약 〉 내가 먹는 약! 한눈에}는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점검을 통해 수집된 의약품 복용이력 데이터를 활용해 국민이 직접 최근 1년 개인투약이력 조회 및 알레르기·부작용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기존에는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자녀의 공인인증서가 필요했으나, 이번 절차 개선을 통해 부모 공인인증서 인증 및 가족관계 증빙만으로 손쉽게 14세 미만 자녀가 먹은 약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는 2016년 홈페이지 서비스 개시 이후 국민 불편사항을 해소하고자 '건강정보' 모바일 앱 서비스 개발, 조제약국 지도기반 위치정보 제공 등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해왔다.

    심사평가원 김미정 DUR관리실장은 "앞으로도 DUR과 '내가 먹는 약! 한눈에'를 국민편의 최우선 서비스로 개선하고, 건강정보에 대한 알 권리 보장과 의료소비자 중심 환경을 조성해 나가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정오복 선임기자 obokj@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정오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