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5일 (일)
전체메뉴

뉴욕·서울거주 하동출신 독립운동가 후손에 훈장 전수

정희근·우용현 후손 “기적 같은 소식에 감사”

  • 기사입력 : 2019-12-03 09:35:52
  •   
  • 하동 출신 정희근 선생 후손들이 독립유공 대통령표창장을 들어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손녀 정순복(미국 콜로라도), 정순덕, 충남서부보훈지청장 이동희, 손녀 정순희, 둘째 손녀사위 박상복 씨./하동군/
    하동 출신 정희근 선생 후손들이 독립유공 대통령표창장을 들어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손녀 정순복(미국 콜로라도), 정순덕, 충남서부보훈지청장 이동희, 손녀 정순희, 둘째 손녀사위 박상복 씨./하동군/

    미국 뉴욕과 서울에 거주하는 하동출신 독립운동가 정희근(鄭禧根·1882∼1936·금남면), 우용현(禹鎔鉉·1901∼1942·적량면) 선생의 후손이 하동군과 재야사학자의 노력으로 조부의 독립운동을 인정받아 최근 훈장을 전수받았다.

    이같은 소식은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한인회를 이끌고 있는 오원성 이사장과 서울거주 우용현 선생의 외손녀사위 최철호 씨가 경남독립운동연구소 정재상 소장에게 보낸 감사 편지와 텍사스 중앙일보, 월드코리안뉴스 등 언론을 통해 소개하면서 알려졌다.

    오원성 이사장은 “뉴욕에 거주하는 정희근 선생의 외증손녀 신혜진(오 이사장의 큰며느리)씨가 지난 9월 국가보훈처로부터 정희근 선생이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아 대통령표창에 추서됐다는 안내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가족에게는 기적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독립운동의 숭고한 뜻이 빛나고 있다”며 “가족 모두는 하동군민께 감사한 마음을 가지며 뜻깊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오 이사장은 “훈장은 미국에 거주하는 손자 정조웅 씨가 전수받아 보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용현 선생 독립유공 건국훈장 전수. 왼쪽부터 선생의 외손녀사위 최철호, 서울시장 박원순, 선생의 딸 우성희, 외손녀 손정미씨./하동군/
    우용현 선생 독립유공 건국훈장 전수. 왼쪽부터 선생의 외손녀사위 최철호, 서울시장 박원순, 선생의 딸 우성희, 외손녀 손정미씨./하동군/

    우용현 선생의 외손녀사위 최철호(서울시 노원구) 씨는 “우용현 할아버지의 명예스러운 건국훈장 전수식에 장모님(우성희·89·선생의 딸)과 아내(손정미·선생의 외손녀)가 함께 서울시청 행사장에 참석할 수 있었다”며 하동군과 경남독입운동연구소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정재상 소장은 “이번에 정부포상을 받은 두 분은 지난해 3월부터 하동군과 경남독립운동연구소가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군내지역 미발굴·미포상 독립운동가 찾기 전수조사를 추진하면서 발굴한 독립운동가”라며 “지난 광복절에 서훈된 분이었으나 후손을 찾지 못해 뒤늦게 전수됐다”고 밝혔다.

    대통령표창을 받은 정희근(금남면 대치리) 선생은 1919년 3월 18일 하동에서 박치화 등과 하동 ‘대한독립선언서’를 만들어 서명하고 선포한 12인 중 한명이다.

    건국훈장을 받은 우용현(적량면 동산리) 선생은 1928년 11월 하동에서 하동청년동맹 집행위원으로 활동하다 체포돼 고초를 겪었으며 1931년 7월 부산의 항일 비밀결사조직에서 활동했다.

    김재익 기자 ji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