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8일 (월)
전체메뉴

전기 특허기술-비즈니스 만남의 장 열린다

전기硏, 30~31일 기술사업화 행사
연구원 개발 57개 이전가능 기술 소개
초청특강·시험기술 교육·학회도 진행

  • 기사입력 : 2019-10-16 07:46:48
  •   
  • 한국전기연구원 창원본원 전경./전기연구원/
    한국전기연구원 창원본원 전경./전기연구원/

    국내 유일 전기전문 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KERI·원장 최규하)의 첨단 특허기술을 한자리에서 보고 기술을 이전할 수 있는 만남의 장이 열린다.

    KERI는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양일간 창원본원에서 제1회 KETFA 2019(KERI TECH FAIR) 기술사업화 행사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KERI가 주최 및 주관을 맡으며 그 외 여영국(창원시 성산구) 국회의원 및 창원시가 공동 주최를, 경남테크노파크, 창원상공회의소, 한국전기기술인협회, 경남신문,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가 공동 주관을, 경상남도 등이 후원한다.

    ‘Open KERI, 미래를 그리다’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기술을 뜻하는 ‘TECH’를 기반으로, Technology(기술), Education(교육), Conference(학회), Harmony(조화)까지 총 4개의 큰 틀로 구성된다.

    우선 기술사업화 행사의 성격에 걸맞게 기술분야에서는 연구원이 개발한 57개의 이전 가능 기술들이 소개된다. 기술 전시회는 연구원 운동장에서 상시 열리며, 연구자가 직접 기술 내용부터 사업화에 이르기까지의 꼼꼼한 상담을 제공한다.

    이와 더불어 행사 첫째 날인 30일 오후 3시에는 기술사업화 부대행사로, KERI 각 연구본부를 대표하는 총 6개의 사업화 유망기술 설명회도 진행된다. KERI는 이번 행사를 통해 기업체 관계자들이 연구원의 기술을 이전받을 경우, 전문화된 기술사업화 인력과 프로그램을 활용해 빠른 사업화를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교육 분야는 크게 초청특강과 시험기술 교육으로 구성된다. 행사 1일 차에 진행되는 초청특강에서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윤헌주 감사가 ‘노벨상 수상 전략’이라는 주제로 정책강연을 진행하고, 한양대학교 임창환 교수가 ‘인공지능과 뇌공학이 바꿀 인류의 미래’라는 주제로 미래비전 강연을 진행한다. 시험기술 교육은 행사 1~2일차 모두 진행되며, 국내 전력기기 업체들을 대상으로 국제공인 시험인증기관인 KERI의 세계적인 설비와 선진 시험노하우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진다.

    행사 2일 차에 진행되는 학회 분야는 과학정책 및 지역을 대표하는 유관기관 전문가들이 진행하는 패널토론으로 이뤄진다. 토론은 약 100분간 진행되며, ‘지역경제를 살리는 지역 R&D 정책 및 출연연/전기연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지역경제와 과학기술 연구 분야와의 혁신적 융합 방향에 대한 다양한 해법과 사례를 공유한다.

    조화 분야는 모든 참가자 및 KERI 임직원이 함께하는 각종 이벤트로 구성된다. 행사 1일 차 오후 야외무대에서는 전문 레크리에이션 강사가 진행하는 화합의 장 이벤트가 펼쳐지며, 곳곳에 위치한 각종 포토존과 푸드트럭은 행사의 분위기를 한층 높여줄 전망이다.

    KERI 최규하 원장은 “기술과 비즈니스가 만나는 이번 기술사업화 행사를 통해, 기술적 한계로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새로운 성장엔진을 찾는 기업들이 KERI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ERI는 이번 행사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참가자 사전 등록을 받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KETFA 2019 홈페이지(http://ketfa2019.letssky.com)를 참조하거나, 대외협력실(☏055-280-1129, E-Mail: leesj@keri.re.kr)로 문의하면 된다.

    김진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