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8일 (월)
전체메뉴

“‘청산 위기’ 성동조선 회생 방안 조속 마련을”

도내 노동계·대책위 도청서 회견
RG 보증·매각 실패 시 대책 등 촉구

  • 기사입력 : 2019-10-15 21:06:20
  •   
  • 속보= 청산 위기에 내몰린 성동조선해양 노동자들이 정부와 경남도에 회생방안 마련에 조속히 나서달라고 촉구했다.(9월 11일 2면 ▲성동조선 ‘4차 매각’으로 회생하나 )

    금속노조 경남지부와 성동조선해양지회, ‘대우조선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경남대책위’는 15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성동조선이 법정관리 이후 네 번째 매각을 시도하고 있는데, 이번 매각시도는 실상 인공호흡기로 목숨만 3개월 연장하는 것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금속노조 성동조선해양지회와 대우조선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경남대책위 위원들이 15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성동조선 회생방안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금속노조 성동조선해양지회와 대우조선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경남대책위 위원들이 15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성동조선 회생방안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이들은 “4차 매각기한은 오는 12월 31일로 무산된다면 이날이 성동조선의 마지막 날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하며 “정부와 경남도는 절명 위기의 성동조선 회생을 위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길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성동조선의 원활한 매각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 국책은행은 선수금환급보증(RG) 보증을 약속하고, 최종 매각 실패 시 국영화 및 공기업화를 포함한 실질적 회생방안을 마련해달라”며 “성동조선의 청산은 결국 중형조선의 몰락으로, 조선산업 생태계 붕괴로 이어질 것이며, 수많은 조선 노동자들을 사지로 내몰 것이며 종국에 한국 조선업 전체가 말뫼의 눈물이 되는 시발점이 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재경 기자 jk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