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1일 (토)
전체메뉴

언론·정당·시민단체 ‘지역언론 발전 방안’ 머리 맞댄다

오는 26일 도의회서 토론회 열려
지역언론 발전 조례 개정 등 논의

  • 기사입력 : 2019-08-21 07:59:25
  •   
  •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모바일뉴스 플랫폼에서 지역언론을 배제한 것을 계기로 지역언론이 처한 현실을 짚어보고 발전·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역 언론과 정당, 시민단체 등이 한자리에 모여 머리를 맞댄다.

    ‘지역언론 정책과 개선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가 오는 26일 오후 2시 경남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 열린다.

    미디어 환경의 변화 속에서 포털의 지역언론 배제행위가 지역 무시, 지역균형발전 저해 행위임을 명시하고, 지방분권시대에 발맞춰 지역언론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토론회는 전국언론노조 지역신문노조협의회·부울경지역협의회,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지역언론발전특위, 경남민주언론시민연합이 공동주최한다.

    토론회에서는 이건혁 창원대 신문방송학과 교수가 ‘경남지역 언론 수용자 의식조사로 본 지역언론의 현 주소와 발전방향’을 주제로 기조발제하며 하귀남 민주당 지역언론특위위원장이 ‘인터넷 뉴스서비스사업자와 사회적 책임투자자로서 공공기관의 역할’을 주제로, 이시우 언론노조 경남도민일보지부장이 ‘경남 지역신문·방송발전지원조례 개정 필요성과 개선방향’을 주제로 각각 보조발제한다. 이어 강창덕 경남민언련 이사가 ‘언론 수용자 입장에서 본 지역언론 현주소와 발전’을 위한 제언을 하고, 이옥선 도의회 기획행정위원장이 ‘경남도 지역언론 정책과 도의회의 역할’에 대해 발표한 후 참석자 전원이 종합토론을 펼친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지난 7월 도의회가 ‘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 중단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 데 이은 후속 대응조치다. 당시 김지수 도의회 의장은 지역언론에 대한 인터넷 포털의 횡포를 제재하고 지역언론사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할 조례 및 법률 개정 등을 추진하기 위한 토론회 개최를 민주당 도당과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도의회는 토론회를 통해 지역언론이 처한 실태파악,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조례 개정 작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지역언론특위 등은 오는 9월 국회에서 토론회를 열고 법률 개정 작업에도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희진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