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21일 (일)
전체메뉴

한전, 밀양 송전탑 일부 주민에 ‘선심성 해외관광’

갈등해소 특별지원협의회 시찰 요청
3200만원 들여 19명 필리핀 관광
감사원 감사 결과 드러나

  • 기사입력 : 2019-03-21 07:00:00
  •   

  • 한국전력공사(한전)가 밀양 송전탑 갈등 해결을 위한 논의에 참여했던 일부 주민들에게 수천만원을 들여 선심형 해외여행을 지원했던 것이 감사원 감사로 드러났다.

    이 같은 사실은 감사원이 청구인 1576명의 공익감사 청구로 착수한 ‘밀양 송전탑 건설에 따른 주민지원 관련 공익감사청구’ 결과를 20일 공개하면서 뒤늦게 확인됐다.

    감사 결과에 따르면 ‘밀양 송전탑 갈등해소 특별지원협의회’는 2015년 11월 밀양 지역 주민대표와 동반 가족의 해외 전력설비 시찰을 한전에 요청했다.

    이 협의회는 밀양 지역 주민대표와 한전, 밀양시 등이 밀양 송전탑 관련 주민 요구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2013년 8월 구성한 민관협의체다.

    이후 협의회 소속 밀양 지역 주민대표와 배우자 등 19명은 2015년 12월 5~10일 5박 6일간 필리핀을 가게 됐지만, 당초 계획했던 현지 전력설비(일리한발전소) 시찰을 한 차례도 하지 않았으며 모든 일정이 관광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의 필리핀 관광에는 밀양 송전탑 건설예산에 포함된 한전 사업관리비 3252만원이 사용됐다.

    감사원은 “사업관리비가 밀양지역 주민대표와 배우자들을 위한 필리핀 관광비로만 지원되는 등 선심성으로 집행됐다”고 지적하면서 한전 사장에게 관련 업무를 철저히 하라고 주의 요구 조치를 했다.

    한전은 또 밀양 송전탑 건설 주변 지역에 대한 특별지원사업비도 별다른 증빙자료도 받지 않은 채 주먹구구식으로 집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감사원은 이밖에 한전이 밀양 송전탑 공사 현장의 방호인력 수송을 위한 전세버스 임대를 일반경쟁입찰에 부치지 않고 수의계약 방식으로 체결한 것에 대해서도 주의를 요구했다.

    밀양 송전탑은 한전이 2008년 8월 착공했지만, 지역 주민들과 시민단체들이 고압 송전탑의 인체 유해성을 주장하며 수년간 반대 농성을 벌이면서 공사 중단과 재개를 반복하다 2014년 말 완공됐다.

    김진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