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 22일 (금)
전체메뉴

조명래 환경부 장관 “낙동강 수질 개선 포기 않겠다”

칠서정수장서 정책간담회 열려
환경단체 “컨트롤타워 부재 등이 낙동강 물 문제 근본 원인”

  • 기사입력 : 2019-02-13 22:00:00
  •   

  •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낙동강 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낙동강 본류의 수질 개선 노력과 함께 취수원·수자원 접근성 등 이해 관계자들이 합의할 수 있는 정책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13일 낙동강 하류 현장 방문에 이어 함안 칠서정수장에서 환경단체와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낙동강 현안에 대한 원인 및 해결방안에 대한 보고를 받고 간담회를 가졌다.

    메인이미지
    조명래 환경부 장관(왼쪽)이 13일 함안 칠서정수장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이날 학계 및 환경단체 관계자들은 낙동강 본류에 대한 수질 개선, 녹조 발생·악화에 대한 해결, 취수원의 안정성 확보 및 이전, 수생태계 건강성 회복 등에 대해 공감을 표했다. 또 낙동강 상류부에 대한 해결이 우선이라는 공통의견과 함께 각 유역별 현안으로 인해 책임은 지자체별로 서로 떠넘기고 갈등이 지속됨에 따라 해결책은 나오지 않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염형철 사회적협동조합 한강 대표는 통합적인 물관리 미흡, 컨트롤타워 부재, 정책에 대한 불신 등 유역 물관리와 거버넌스의 미성숙이 낙동강 물 문제의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유역 물 관리와 거버넌스 구축이 이러한 문제 논의의 출발선이라며 모두가 함께 참여해 논의하고 유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정책의 수립이 근본적인 해결 방안이라고 밝혔다.

    마창진환경운동연합 임희자 정책실장은 “낙동강 유역통합물관리위원회의 활동은 5월에 끝나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유역에 대한 의제 발굴과 우선순위 논의 등 시간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조 장관은 “낙동강 유역통합물관리위원회는 한시적인 것은 아니며 목적과 취지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다”며 “거버넌스를 통해 해결하고자 하는 것이 대원칙이기 때문에 사회적인 합의 과정을 통해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 “환경부는 낙동강 본류의 수질 개선을 위한 정책 추진을 절대 포기할 수 없다”며 “올바른 물관리에 대한 정책을 수립하고 국민이 보다 안전한 물에 대한 접근성을 보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경남도 관계자는 “도민의 50%가 낙동강 물을 마시고 있다”며 “대체 취수원이 생기면 하류 지역의 수질은 악화된다. 낙동강의 수질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부산시 관계자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물정책국을 만들 정도로 먹는물에 대한 시민들의 불만은 심각하다”며 “낙동강 유역 거버넌스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용의는 있다. 상생하는 차원에서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입장차를 드러냈다.

    이민영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