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22일 (월)
전체메뉴

“제2신항 건설 추진에 창원시 참여해야”

진해항만발전협, 기자회견서 촉구
“건설지 진해…창원 배제는 부당
명칭 ‘진해신항’ 끝까지 사수할 것”

  • 기사입력 : 2019-02-11 22:00:00
  •   

  • 지역시민단체가 제2신항 건설추진 협상테이블에 창원시도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또 제2신항의 명칭을 ‘진해신항’으로 해야 한다고 못박았다.

    지난달 28일 발족한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는 11일 오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2신항 건설지역이 100% 창원시 진해구 땅임에도 해양수산부가 협상에서 창원시를 배제하는 있을 수 없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며 “해수부는 제2신항 건설에 따른 협약 추진에 있어 창원시가 참여해 해수부-부산시-경남도-창원시의 4자간 협상테이블을 마련해 개발로 피해를 입고 있는 지자체와 지역 주민들의 의견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메인이미지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가 11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제2신항 건설추진 협상에 창원시 참여를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협의회는 또 제2신항 건설지역이 진해구에 위치한 점을 들면서 ‘진해신항’ 명칭을 끝까지 사수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항만정책 참여 권한 확대를 위해 관련법령을 개정해 인구 100만 이상의 광역시 규모의 창원시에도 중앙항만정책심의회 위원 및 항만위원회 위원 추천권을 즉각 부여하라고 덧붙였다.

    협의회는 “해수부는 삶의 터전을 일고 실의에 빠진 진해구민들을 위해 신항랜드마크사업인 연도 해양문화공간조성사업을 부산 가덕도와 양분하지 말고 예산 삭감 없이 당초 부산항건설사무소와 부산항만공사가 계획한대로 조속히 시행하라”며 “앞으로 우리의 의견이 관철되지 않을 시 해수부는 진해구민들의 엄청난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밝혔다.

    조윤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