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 23일 (수)
전체메뉴

안성기·박중훈 목소리로 듣는 '삼진의거·진해역사'

‘3·1운동 100주년 캠페인’ 영상 내레이션 동참
4분짜리 동영상 10일부터 유튜브 통해 공개

  • 기사입력 : 2019-01-10 22:00:00
  •   

  • 배우 안성기·박중훈이 창원지역 역사 알리기에 동참했다.

    이들이 참여한 영상은 1919년 창원에서 일어난 독립만세운동 ‘4·3삼진연합의거’와 ‘진해 탄생 역사’ 영상으로, 10일 동영상 공유 서비스 ‘유튜브’에 게시됐다.

    메인이미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기획한 ‘지역별 독립운동 및 근현대사 알리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데 그 가운데 배우 안성기가 ‘4·3삼진연합의거’, 배우 박중훈이 ‘진해 탄생 역사’ 영상에 내레이션 참여로 재능기부했다고 밝혔다.

    영상을 제작한 서경덕 교수는 “올해 3·1운동 100년을 맞아 전국적으로 벌어졌던 대표적 만세운동을 도시별로 국민들에게 소개하고자 이번 영상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4분가량의 ‘우리가 몰랐던 창원- 기미년의 가장 격렬했던 만세운동 4·3삼진연합의거’ 영상(youtu.be/GCXtNx4-FTI)은 1919년 창원에서 일어난 가장 격렬했던 독립만세운동 ‘4·3 삼진연합의거’ 당시 전개과정과 결과, 시위를 주도했던 석당 변상태(1889~1963) 선생에 대한 내용을 다루고 있다.

    창원 출신인 변 선생은 을사늑약이 체결되자 항일운동을 전개하고, 최기택 등 동지 6명과 ‘대붕회’를 조직해 조국의 독립을 위해 애썼다. 3·1운동 때 경남지구 책임자로 진주·함안·창원 등지에서 만세시위를 주도하고 일본 왕을 암살하기 위해 일본으로 건너가다 체포돼 복역했다.
    메인이미지

    영상에서는 “불굴의 투쟁 정신을 보여준 4·3삼진연합의거는 대표적인 항일독립운동 중 하나가 돼 3·1운동의 전국적인 확산에 기여했고, 창원에서 일어난 수많은 항일투쟁운동과 창원지역 민주화운동의 초석이 됐다”고 소개한다.

    이날 박중훈의 목소리로 소개되는 3분40여초 분량의 ‘우리가 몰랐던 창원-살아있는 역사의 도시 진해’ 영상(youtu.be/9atxuYBjDrw)도 유튜브에 함께 공개됐다.

    영상에는 일제에 의해 전국에서 처음 시도된 계획도시 진해의 탄생 배경과 아직 남은 일제시대의 건축물, 김구의 친필 시비 등 근대문화유산 등을 이야기한다.

    배우 안성기와 박중훈은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역사적인 해에 창원지역 독립만세운동과 근현대사를 소개하게 돼 영광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창원시는 해당 영상 제작을 후원했다.

    정민주 기자 jo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정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