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6일 (화)
전체메뉴

한국 선박 수주량, 5개월째 ‘세계 1위’

영국 클락슨리서치, 9월 발주량 조사
163만CGT… 세계 발주량 65% 차지
현대상선 20척 발주 등 호실적 견인

  • 기사입력 : 2018-10-10 22:00:00
  •   
  • 한국이 9월에도 전 세계 수주량 1위를 차지하며 5개월 연속 수주 선두를 달리고 있다.

    10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9월 한달 동안 전 세계 선박 발주량 252만CGT(표준화물 환산 t수·75척) 중 한국이 163만CGT(28척·65%)를 수주하며 중국(35만CGT·17척·14%)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특히 9월 실적이 좋은 것은 현대상선이 20척을 발주해 현대중공업(8척), 대우조선해양(7척), 삼성중공업(5척)이 모두 수주한 게 견인차 역할을 했다.

    메인이미지
    대우조선해양에서 노동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경남신문 DB/

      
    올들어 9월 말까지 누계실적도 한국이 950만CGT(212척·45%)로 중국 651만CGT(307척·31%), 일본 243만CGT(111척·12%)에 앞서 1위를 기록했다.

    최근 3년간 1~9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6년 992만CGT, 2017년 1873만CGT(89% 증가), 2018년 2114만CGT (13% 증가)를 기록하며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메인이미지
    지난달 28일 대우조선해양 정성립(오른쪽) 사장과 현대상선 유창선 사장이 초대형 컨테이너선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대우조선/


    9월 말 현재 조선 수주잔량은 8월 말 대비 81만CGT 증가한 7780만CGT를 나타냈다. 지난달과 비교해 중국 50만CGT, 일본이 6만CGT 감소한 반면 한국은 133만CGT 증가한 2037만CGT를 기록했다. 2000만CGT가 넘어선 것은 작년 1월 2073만CGT를 기록한 이후 1년 8개월 만이다.



    9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지난달 129포인트에서 1포인트 상승한 130포인트를 기록했다. 신조선가지수는 1988년 1월 기준 선박 건조비용을 100으로 놓고 매달 가격을 비교해 매긴다. 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선가가 많이 올랐다는 의미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유조선(VLCC)은 지난달 보다 150만달러 상승한 9150만달러를 기록했고,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과 LNG선은 지난달과 가격 변동 없이 각각 1억1400만달러와 1억8200만달러를 기록했다.

    정기홍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정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