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 23일 (토)
전체메뉴

바로잡습니다

  • 기사입력 : 2018-10-04 07:00:00
  •   

  • 본지 지난달 28일 5면 ‘시비 붙어 홧김에 ‘식당 방화’…피해자 2명 치료 중 끝내 숨져’ 기사에서 방화로 숨진 두 사람은 당시 피의자와 시비가 붙은 사실이 없기에 바로잡습니다. 유족 여러분께 깊은 조의와 함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