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18일 (화)
전체메뉴

[주말각] 밀양 트윈터널, 반짝반짝 빛의 마법

  • 기사입력 : 2019-12-24
  •   

  • 밀양 트윈터널은 폐터널을 활용해 만든 테마파트이다. 지난 2004년 KTX 개통으로 이용이 중단돼 13년간 폐터널로 방치돼 있던 무월산터널을 리모델링하면서 재탄생했다. 입구인 상행터널(457m), 출구인 하행터널(443m)의 쌍둥이 같은 모습에 트윈터널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트윈터널은 1억 개의 알록달록한 LED를 활용하는 등 빛을 테마로 하여 섹터별로 다채롭게 꾸며졌다. 실내온도는 15~18도로 늘 유지하고 있어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하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