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9일 (금)
전체메뉴

산청군 공무원·농협·교육청, 6개 읍면서 양파 수확

11·12일 생초·금서면 등 36개 농가 지원

  • 기사입력 : 2018-06-13 07:00:00
  •   
  • 메인이미지
    산청군 공무원들이 지난 11일 지역 농가를 찾아 양파수확을 돕고 있다./산청군/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양파 생산농가를 돕기 위해 산청지역 공무원과 농협, 교육지원청 직원들이 팔을 걷었다.

    군은 지난 11·12일 이틀간 지역 최대 양파 생산지인 생초면을 비롯해 산청읍, 금서면, 단성면, 신안면, 신등면 등 6개 읍면에서 양파 수확 일손돕기를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참여기관들은 장애인, 노약자, 부녀자 등 일손이 부족한 농가의 신청을 받아 가장 시급한 농가 36곳(17.8㏊)을 우선 선정해 일손돕기 활동을 했다.


    이번 일손돕기 활동에는 산청군 공무원 278명과 농협 30명, 산청교육지원청 20명 등 모두 328명이 힘을 보탰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의 기관·사회단체와 함께 일손이 부족한 지역 농가를 도울 계획”이라며 “양파는 물론 적기 수확이 필요한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많은 관심과 동참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윤식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