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1일 (화)
전체메뉴

“취업자 43% 인공지능 대체 위험”

LG경제연구원 ‘일자리 위험 진단’
국내 취업자 중 1136만명 고위험군
월 소득 100~300만원 위험도 가장 커

  • 기사입력 : 2018-05-16 07:00:00
  •   

  • 국내 취업자 43%인 1136만명이 인공지능(AI)으로 대체 가능성이 큰 고위험군에 종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직군별로는 사무직·판매직·기계조작직, 소득 수준별로는 중산층에 일자리 위협이 집중될 것으로 파악됐다.

    김건우 LG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은 15일 ‘인공지능에 의한 일자리 위험 진단’이라는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전체 일자리의 43%가 인공지능으로 대체될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대체 가능성이 보통인 중위험군은 39%인 1036만명, 저위험군 일자리 종사자는 18%인 486만명으로 나타났다.

    메인이미지

    자동화 위험도는 직업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사무직의 86%, 판매직은 78%, 장치·기계조작 및 조립직은 59%로 3대 직군이 고위험 일자리에 속했다.

    AI를 활용한 비즈니스 로봇, ‘아마존 고’와 같은 무인 매장, 기계 제어 등을 자동화하는 스마트 팩토리 출현이 직격탄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는 77%가 저위험군 일자리에 종사하는 것으로 나타나 대체 가능성이 작았다.

    단순노무 종사자, 농림어업 숙련자 등에선 중위험군 취업자 비중이 각각 60%, 90%로 가장 높았다.

    이 같은 결과는 소득 수준별로 중산층이 자동화 충격에 더 취약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보고서에 따르면 월평균 소득 100만~200만원, 200만~300만원에서 고위험군 비중이 각각 47%로 가장 높았다.

    직업별로는 통신서비스 판매원, 텔레마케터, 인터넷 판매원 등이 대체 고위험 직업이었다.

    반면 영양사, 의사, 교육 관련 전문가와 성직자 등은 AI로 대체되기 힘든 직업으로 꼽혔다.

    산업별로는 도·소매업(75%), 제조업(67%), 숙박·음식점업(59%) 취업자 중 고위험 일자리 비중이 높았다.

    교육 수준별 고위험군 비중은 고졸 51%, 전문대졸 48%, 대졸 41% 순으로 나타났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