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1월 25일 (토)
전체메뉴

[카드뉴스] 수능 D-7, 간절함 어디서 이야기 할까

- 입소문 난 경남 소원 명소 7

  • 기사입력 : 2017-11-09 16:30:27
  •   
  •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일주일 앞두고 전국 각지에 있는 기도 명소에 학부모들의 발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경남에도 소원을 이뤄준다고 알려진 명소들이 있는데요, 입소문 난 명소 10곳을 카드뉴스로 정리해봤습니다.
     
     ▲김해가야테마파크- 소원 거북이
     황금빛 소원거북을 만지면서 소원을 빌어 보자!
     김해 스포츠팀들이 경기를 앞두고 소원 빌러 온다고 함.

     <11월 11일엔 2018 수능대박 기원제도 열림>
     *사진출처: 김해가야테마파크 페이스북
     
     ▲산청동의보감촌 귀감석
     바위에 몸을 기대고 기를 받으면 각종 좋은 기운이 팍팍!
     *이참 한국관광공사 사장이 기를 받고 사장이 됐다는 일화가 전해 옴.
     
     ▲남해 보리암 해수관음상
     우리나라 3대 기도처로 꼽히는 기도 명소.
     100일 기도 후에 왕이 됐다는 태조 이성계처럼.
     
     ▲의령 부잣길 탑바위
     진심으로 빌면 소원 하나는 들어 준다는 바위
     의령 9경중 제 6경으로 선정
     
     ▲밀양 만어사 소원 돌
     돌 앞에서 눈을 감고 소원을 빈 후 두 손으로 들어보자!
     돌이 들리지 않으면 소원이 이뤄지고, 돌이 들리면 꽝이라는 전설이 있음.
     
     ▲진주 진양호 일년계단(소원계단)
     365계단을 걸어 올라가면 한가지 소원이 이뤄진다고 함.
     계단 오르는 내내 소원을 빌어야 하는 정성이 필요함.
     
     ▲합천 허굴산 천불천탑 용바위
     용모양의 바위 앞에서 소원을 빈 후 용머리에 손을 얹어 보자.
     꿈에 용이 나타나면 소원이 이뤄진다고 한다.
     (안내판에 보시도 꼭 하라고 적혀있음)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