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1월 18일 (토)
전체메뉴

美국무 "北, 우리 믿어달라…침략·정권교체 안해…체제보장"

틸러슨, 홍석현 특사와 면담서 "北 행동으로 보여야…뒤에서 대화 안해"
"위험부담 무릅쓰고 美에 신뢰줬으면…군사행동 옵션까지는 수많은 단계"

  • 기사입력 : 2017-05-19 15:04:13
  •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은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현재 대북 기조에 대해 "북한에 대해 정권교체도 안 하고, 침략도 안 하고, 체제를 보장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홍석현 대미 특사와 40분간 면담한 자리에서 북한이 핵 폐기 의지를 보인다면 미국도 북한에 적의를 보일 이유가 없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특사단 관계자가 전했다.

    틸러슨 장관은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 "뒤에서 물어오지 말고 우리를 한번 믿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미국은 공개적으로만 메시지를 보낸다"면서 "핵 실험, 미사일 실험 중지를 행동으로 보여야지 뒤로 북한과 대화를 해나가지는 않겠다"고 덧붙였다.

    틸러슨 장관은 또 "선제타격, 군사 행동 옵션으로 가기까지는 수많은 단계를 거쳐야 한다"면서 "지금 가진 모든 수단은 외교적·안보적·경제적 수단이라는 점을 명확히 한다"고 말했다.

    특사단 관계자는 미국의 대북 대화 조건이 완화된 것 아니냐는 관측에 대해 "미국의 궁극적 목표는 핵 실험 중지보다 핵 폐기가 확실하다"면서 "어떤 조건의 기준을 낮춘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의 1단계 목표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는 것"이라며 "여건의 수준이 상당히 높다고 생각한다. 쉽게 대화로 이어진다기보다 북한이 먼저 할 일이 상당히 있다는 것으로 생각된다. 행동으로서 일정 기간 핵과 미사일 실험 하지 말아야 여건이 조성되기 시작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도 거기에 대한 정확한 기준이 설정돼 있다고 생각되지는 않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북한이 아직도 가진 카드가 핵실험이니까 상당 기간 실험을 안하고 조짐 상 일어날 것 같지 않다는 객관적인 상황이 공유될 때가 그런 여건이 조성되기 시작하는 시점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의 대북압박 등 역할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나 틸러슨 장관이 만족해하는 것 같았다. 중국이 잘 협조하고 국제공조가 잘 이뤄지는데 만족감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그는 "오늘 틸러슨 장관과의 면담에서도 확인했지만, 미국이 (북핵 해결에) 상당한 진정성을 갖고 있다"며 "북측이 이런 문제를 진지하게 고민해 올바른 결정을 해준다면 북핵 문제 타결뿐 아니라 남북관계와 동북아 평화에 아주 중대한 계기가 만들어지리라는 희망을 품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홍 특사 본인도 이날 워싱턴 특파원단과의 기자간담회에서 틸러슨 장관의 대북 원칙을 확인했다.

    틸러슨 장관은 면담에서 "북한이 위험 부담을 무릅쓰고라도 미국에 신뢰를 줬으면 좋겠다"면서 "내 주변에도 북한에 투자하고 싶은 사업가가 많이 있다.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북한 발전에도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홍 특사는 전했다.

    홍 특사는 "지금의 제재와 압박이 그 자체로 북한을 괴롭히겠다는 것보다는 장기적으로 북한의 문을 열고 북핵 프로그램 폐기를 통해 북한에 발전의 계기를 만들어나가겠다는 소위 '관여(engagement)'에 대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이 가장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한편 홍 특사는 현 정부에서 공직을 맡을지에 대한 질문에 "어떤 공직도 맡지 않겠다"며 "다만 역할이 있다면 직간접적으로 도울 생각"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0


    홍석현 대미특사가 17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집무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한미동맹과 북핵문제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가운데)과 홍석현 대미특사(왼쪽), 안호영 주미대사가 기념촬영하는 모습. 2017.5.19 [백악관 제공=연합뉴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