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19일 (일)
전체메뉴

함안 무진정, 올해 ‘강소형 잠재관광지’

울산 슬도·부산 다대포 등 13곳 선정
관광공사, 홍보·콘텐츠 제작 등 지원

  • 기사입력 : 2024-04-11 01:08:23
  •   
  • 올해 ‘강소형 잠재관광지’에 함안 무진정 등 경부울 관광지 3곳이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24년 강소형 잠재관광지’ 13곳을 선정해 지난 9일 발표했다.

    강소형 잠재관광지는 인지도는 낮으나 향후 성장 잠재력이 높은 지역 관광지를 발굴해 육성하는 사업이다.

    올해 경남, 부산, 울산지역에서는 △함안 무진정 △부산 사하구 다대포 해변공원 △울산 동구 슬도 등 3곳이 선정됐다. 이 밖에도 △경인아라뱃길(인천 계양권역) △한국만화박물관(부천) △영월관광센터(영월) △에듀팜 관광단지(증평) △태학산 자연휴양림(천안)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남원) △의재문화유적지(의재미술관 일원, 광주 동구) △고흥우주발사전망대(고흥) △청도신화랑풍류마을(청도) △성안올레(제주) 등이 포함됐다.

    함안 무진정에서 열린 함안낙화놀이 모습./경남신문DB/
    함안 무진정에서 열린 함안낙화놀이 모습./경남신문DB/

    한국관광공사는 선정된 잠재관광지의 홍보마케팅과 함께 빅데이터를 활용한 관광지 현황분석과 컨설팅을 제공하며, 오디오 관광해설 서비스인 ‘오디(Odii)’ 콘텐츠 제작 등도 지원한다.

    또한 ‘여행가는 달’, ‘디지털 관광주민증’ 등 공사의 주요사업과 연계해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인근 관광지와 연계한 관광상품을 개발하는 등 강소형 잠재관광지가 지역 대표 관광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문소연 한국관광공사 국민관광전략팀장은 “지역 구석구석에 아직 알려지지 않은 매력적인 관광지가 많다”며 “전국 각지의 강소형 잠재관광지를 발굴해 많은 국민들이 지역의 숨겨진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강소형 잠재관광지로 선정된 거창 창포원의 경우 디지털 관광주민증과 결합한 다양한 사업을 통해 방문객 수가 전년 대비 2.6배 이상 증가했다.

    한유진 기자 jinn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한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