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3월 02일 (토)
전체메뉴

전국시도교육감협, 교원단체와 교권 회복 관련 간담회

교육활동 보호 대책에 반영할 주요 교원단체 요구사항 공유 및 논의

  • 기사입력 : 2023-08-17 17:22:54
  •   
  •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가 교권 회복에 대한 현장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자 지난 16일 교원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시도교육감협은 서울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1차 보신각집회 집행부(대표 고요한)와 교사노동조합연맹(대표 김용서), 새로운학교네트워크(대표 박진홍), 실천교육교사모임(대표 김승호), 전국교직원노동조합(대표 전희영), 좋은교사운동(대표 현승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대표 정성국) 등 7개 교원단체 대표와 조희연 협의회장,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함께 참석한 가운데 지난 서이초 사건으로 촉발된 현 사태에 대한 상황 인식을 공유하고 교육활동보호 대책과 관련한 주요 교원단체의 요구사항 등 의견을 수렴했다.

    지난 16일 서울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와 교원단체 관계자들이 간담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국시도교육감협/
    지난 16일 서울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와 교원단체 관계자들이 간담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국시도교육감협/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교원단체는 아동학대 신고로부터 정상적인 교육활동을 보호할 수 있는 아동학대처벌법 및 아동복지법, 초중등교육법 등 법률안 개정, ‘(가칭)정서행동위기학생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 등을 통한 정서행동 위기학생 진단 및 치료요청 권한 학교장 부여, 무분별한 민원으로부터 교사를 보호할 수 있는 ‘학교민원관리시스템’ 구축, 교사가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인력 및 예산 지원 등을 요구했다.

    이에 조희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은 “현재 선생님들께서 교육당국에 쏟아내는 질타를 겸허히 받아들인다. 이 폭풍우와 같은 위기 속에서 선생님들과 연대하고 함께 고민하겠다”며 “선생님들의 지혜를 믿고 의지하며 이를 바탕으로 우리 교육의 대전환의 계기를 만들겠다는 각오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ylee7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