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1일 (토)
전체메뉴

울산서 5만원권 위조지폐 신고 잇따라, 경찰수사

  • 기사입력 : 2019-08-19 06:57:20
  •   
  • 울산지역에서 5만원권 위조지폐 신고가 잇따라 경찰이 동일 인물의 소행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울산경찰에 따르면 17일 오후 3시께 울산시 남구 무거동 모 마사지숍에 2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남성 2명이 들어와 마사지 대금 6만원을 5만원권 지폐 2장으로 지불했다.

     거스름돈으로 4만원을 받은 이들은 마사지를 받지도 않고 가게를 나갔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업주가 지폐를 살펴본 결과 은색이 아닌 검은색 점선이 있는 것을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해당 지폐에는 홀로그램도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날 오후 5시 20분께 중구 모 상점에서도 동일 인물로 추정되는 2명이 5만원권 위조지폐로 물건을 사고 거스름돈을 받아 갔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앞서 이달 1일에도 남구 한 모텔에서 위조지폐를 발견했다는 신고가 들어오기도 했다.

     경찰은 컬러복사기를 이용해 지폐를 위조한 것으로 보고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