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8일 (일)
전체메뉴

하동서 벌초하던 60대 벌 쏘여 숨져…창원서는 2명 부상

  • 기사입력 : 2018-09-10 09:57:31
  •   
  • 벌초기간 벌 쏘임 주의(CG)

    경남에서 벌초하다가 벌에 쏘이는 사고가 잇따라 주의가 필요하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5시 50분께 하동군 북천면 한 야산에서 A(60)씨가 엎드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 친척이 "A씨가 오후 5시 20분께 전화를 걸어 '벌에 쏘였다'고 말해 찾아 나섰는데 고조부 묘에서 10m 떨어진 곳에 쓰러져 있었다"며 신고했다고 전했다.

    출동한 경찰은 A씨 복부, 양팔 등 19군데에 벌에 쏘인 흔적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는 반소매 티와 등산바지 차림이었다. 주변에 예초기가 놓여 있었다.

    모자 등은 현장에서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오전에 친척과 함께 벌초에 나선 데 이어 당일 오후 홀로 벌초에 나섰다가 벌에 쏘여 과민성 쇼크로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같은 날 오전 9시 20분께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야산에서 B(44)씨 등 2명이 벌초를 하다가 벌에 머리와 무릎 등을 쏘였다.

    이들은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벌초를 할 때는 벌 쏘임 사고에 유의해야 한다"며 "모자를 쓰거나 신체를 보호할 수 있는 긴소매 옷을 입고, 벌집이 있을 것에 대비해 주변을 충분히 살피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