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1월 18일 (토)
전체메뉴

[독자 시] 가을 넋두리- 송홍엽(전 국어교사, 창원시 마산합포구)

  • 기사입력 : 2014-11-05 11:00:00
  •   
  • 메인이미지




    불어오는 바람은 쉼 없이 계절을 나르고

    스치는 머리카락 사이로 가을이 파고든다.


    소갈머리처럼 헐거워진 벚나무들이

    길섶에 소복이 깔아 놓은 낙엽에서

    빛바랜 인생의 애잔함이 피어오르고



    가는 여름이 아쉬운 듯 매미의 선율도

    허공을 맴도는 짝짓기 잠자리에서

    구슬픔이 묻어나고 내 마음도 시리다

    아직 들녘은 푸르지만 붉은 반점 대추에서

    열매를 키운 엄마의 마음 가을이 보인다.



    부는 바람에 외로운 맘 행여 나를까

    저만치 몸부터 기러기 따라 나선다.

    곧 갈대와 억새도 머리 꽃이 피겠지



    따끈한 커피 한 잔에 노을이 내려앉은

    산자락 한 잎 두 잎 떨어지는 세월이여

    끊임없는 계절의 수레바퀴 앞에 서서

    그대, 시공을 뛰어넘을 수 없다면

    이 가을에 붉은 노을이 되거라.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