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7월 26일 (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도로 위 암살자 겨울철 빙판길 블랙 아이스의 드라이빙 메시지
조종민       조회 : 1408  2019.12.17 19:10:19

최근, 블랙아이스로 추정되는 교통사고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블랙아이스란 기온이 갑자기 내려가면서 녹았던 눈이나 비가 얇은 빙판으로 변하는 현상으로 겨울철에는 블랙아이스로 인한 사고가 자주 발생하며 특히, 다리나 터널 직 후 커브길 등의 블랙아이스를 주의해야 한다. 또한, 육안으로도 쉽게 보이지 않아 운전자가 사전에 인식하기 힘들 뿐 아니라 블랙아이스 현상이 발생 될 경우 일반도로보다 14배, 눈길보다 6배가량 미끄러우며, 제동거리도 최고 9배 이상 길어진다고 한다. 독일, 호주, 핀란드 등 일부 국가에서는 블랙아이스 예방을 위해 열난방 라이트를 주요도로 밑에 묻어놓은 로드히팅(road heating)시스템을 구축하고 있고 또다른 국가에서는 원격제어시스템으로 염수용액을 싣고, 도로결빙을 억제하는 염수분사치 자동화가 거론되기도 하면서 블랙아이스에 대한 사고예방 시스템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염화칼슘이나 모래로 뿌리고 난 뒤에 눈,비와 섞여 얼어버리면 또다시 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하여 완벽한 대응책이 될 수는 없다고 한다 터널이 있는 고가도로, 특히 겨울철 교통량이 적은 고속도로나 시내도로는 항상 블랙아이스가 형성 될 수 있다고 운전자들은 기본적으로 인식해야 하고, 블랙아이스가 생기기 쉬운 터널진출입로나 그늘진 도로에서는 급제동, 급가속, 급핸들 조작은 금물이며, 항상 안전거리 유지와 감속운전으로 블랙아이스에 대해 현명하게 대처하여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 최선책이 아닐까 생각한다. 창원중부경찰서 가음정지구대 경위 김대영(010-9122-140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4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보호는 철처히 처벌은 무겁게… 김철우 2020.05.07 1210
593 디지털 성범죄 이제는 OUT!!(창원서부경찰서 경장 최연이)… 최연이 2020.04.30 1440
592 코로나가 바꾼 일상, 코로나가 바꿀 일상 변경록 2020.04.21 1459
591 COVID-19 보다 빠르게 전염되는 인포데믹 김철우 2020.03.25 1654
590 한번 더 기본과 배려로 대형 교통사고를 예방하자 … 김대영 2020.03.25 1784
589 피해자 보호를 위한 회복적 경찰활동 신병철 2020.03.12 1719
588 코로나19’ 유언비어와 가짜뉴스는 또 다른 바이러스… 김철우 2020.03.02 2010
587 우리 모두는 보행자 입니다 김친숙 2020.02.27 1944
586 야간 공사 소음에 대해 투고 합니다. 황강호 2020.02.27 1601
585 ‘코로나 19’ 악용하는 스미싱 범죄, 주의하는 것도 좋지만 … 전영민 2020.02.26 1391
584 성숙한 배달문화로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자… 김대영 2020.02.26 1402
583 사이버볼링으로 확대는 학교폭력 김철우 2020.02.20 1290
582 제목 : 작은 실천으로 고령층 교통 사망사고 예방… 김철우 2020.02.14 1365
581 설날 연휴 안전한 귀성길 김용민 2020.01.15 1589
580 제목 : 설 명절 안전운행으로 ‘블랙 아이스’예방… 김철우 2020.01.15 1473
579 호두까기 인형 서평 강현구 2019.12.19 1462
578 진해 흑백다방을 지켜주세요. 김영민 2019.12.19 1751
577 도로 위 암살자 겨울철 빙판길 블랙 아이스의 드라이빙 메시지… 조종민 2019.12.17 1409
576 술잔을 잡은 손으로 운전하면 인생 파멸로 가는 지름길… 김철우 2019.12.15 1470
575 112는 생명의 전화 서현 2019.12.12 1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