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0월 20일 (수)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진해 흑백다방을 지켜주세요.
김영민       조회 : 1858  2019.12.19 20:02:27

창원시 진해구 소재 창원시 근대건조물 4호 흑백다방 시민의 세금 1억6천 만 원이 투여되어 리 모델링을 마친 곳 이 건물은 돌아가신 유택렬화가의 두 딸 유승아와 유경아 공동소유 유승아는 현재 영국국적의 남성과 결혼하여 영국에 거주 유경아 독신으로 한국거주 유경아와 30년 친구 김영민이 리 모델링 후 1층 흑백 법적 운영자 김영민 운영전 유경아로부터 운영제의 받고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 받아 보증금과 시설비를 투자하여 운영 중 건물 공동 소유자인 유승아가 자신과 모르게 한 계약이라며 무효주장 이에 유경아의 부탁으로 김영민이 별도로 사실확인서를 작성해주었으며 내용은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40만원 계약기간 2년이 주된 내용임. 다만, 유경아와 김영민은 언니 유승아를 영국으로 출국시키기 위해 언니가 요구하는 조건에 도장을 찍어주고 언니를 출국 시킨 후 전처럼 월세 없이 운영을 하게 해준다고 하였음. 하지만 몇 개월 지낸 후 유경아가 돌변하여 갑자기 계약 이후 지금까지 월세를 내지 않았으니 임대차 계약 해지하겠다는 내용증명을 보냈고 보름 후 , ‘부동산점유이전가처분’ 집행을 하였음. https://band.us/band/73170318 공동으로 운영 중이었던 흑백다방 밴드에 자신이 월세를 받지 않는다는 공지를 버젓이 올려놓고 법집행을 하였음. 본인은 수차에 걸쳐 월세를 안 받겠다고 하였지만 내년부터는 월세를 내겠다고 문자를 보냈고 수차에 걸쳐 원하는 바가 무엇인지 글을 보냈지만 읽기만 하고 답이 없었고 전화도 받지 않음. 우리 시민의 혈세가 투여된 이곳이 이런 난장판으로 변하는데 진실을 가리고 정의를 세우고 싶어 이 글을 올림. 올바른 해법을 제시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김영민 올림 (010-5291-049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4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보호는 철처히 처벌은 무겁게… 김철우 2020.05.07 1340
593 디지털 성범죄 이제는 OUT!!(창원서부경찰서 경장 최연이)… 최연이 2020.04.30 1570
592 코로나가 바꾼 일상, 코로나가 바꿀 일상 변경록 2020.04.21 1595
591 COVID-19 보다 빠르게 전염되는 인포데믹 김철우 2020.03.25 1790
590 한번 더 기본과 배려로 대형 교통사고를 예방하자 … 김대영 2020.03.25 1922
589 피해자 보호를 위한 회복적 경찰활동 신병철 2020.03.12 1858
588 코로나19’ 유언비어와 가짜뉴스는 또 다른 바이러스… 김철우 2020.03.02 2138
587 우리 모두는 보행자 입니다 김친숙 2020.02.27 2068
586 야간 공사 소음에 대해 투고 합니다. 황강호 2020.02.27 1722
585 ‘코로나 19’ 악용하는 스미싱 범죄, 주의하는 것도 좋지만 … 전영민 2020.02.26 1505
584 성숙한 배달문화로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자… 김대영 2020.02.26 1508
583 사이버볼링으로 확대는 학교폭력 김철우 2020.02.20 1418
582 제목 : 작은 실천으로 고령층 교통 사망사고 예방… 김철우 2020.02.14 1500
581 설날 연휴 안전한 귀성길 김용민 2020.01.15 1721
580 제목 : 설 명절 안전운행으로 ‘블랙 아이스’예방… 김철우 2020.01.15 1593
579 호두까기 인형 서평 강현구 2019.12.19 1572
578 진해 흑백다방을 지켜주세요. 김영민 2019.12.19 1859
577 도로 위 암살자 겨울철 빙판길 블랙 아이스의 드라이빙 메시지… 조종민 2019.12.17 1519
576 술잔을 잡은 손으로 운전하면 인생 파멸로 가는 지름길… 김철우 2019.12.15 1573
575 112는 생명의 전화 서현 2019.12.12 1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