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8일 (화)
전체메뉴

대우건설 워크아웃 기업 맞나

  • 기사입력 : 2003-07-28 00:00:00
  •   
  • 상반기 건설수주 1위...현대건설.삼성물산 외형 축소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상태인 대우건설이 올 상반기 건설수주 1위를 차
    지했다.

     롯데건설과 LG건설도 상반기 수주실적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크게 늘어났
    지만 현대건설과 삼성물산은 외형이 축소돼 건설업계의 판도 변화가 예상된
    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올 상반기 4조2천480억원의 수주실적을
    달성, 지난해 상반기보다 수주액이 47%나 증가해 다른 건설업체들을 단연
    앞서며 건설수주1위를 차지했다.

     주택부문 수주는 2조원을 넘어서고 토목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3배, 건축
    과 플랜트 수주는 배 가까이로 늘어나는 실적을 보여 업계에서는 「워크아
    웃 기업이 맞냐」는 얘기마저 나오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워크아웃 돌입후 뼈를 깎는 구조조정속에서도 기
    술·엔지니어링 인력 보존에 힘쓰고 뛰어난 영업·개발인력이 뒷받침해준
    결과 사상 최대의 수주실적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지난 40여년간 1위를 차지한 현대건설을 제치고 대우건설이 올
    해 건설수주 1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롯데건설과 LG건설도 상반기 수주실적이 호조를 보였다.

     롯데건설은 지난해 상반기 2조2천억원대였던 수주실적이 올 상반기는 3조
    원에 육박할만큼 늘어 대우건설에 이어 수주 2위를 차지했으며 LG건설은 작
    년동기대비 42%나 증가한 2조4천558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롯데건설은 아파트 등 건축 부문의 수주가 2조7천억원대에 달하고 일본
    건설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낸 점에, LG건설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플랜트
    와 토목 부문 국내수주가 크게 늘어난 점에 고무돼 있다.

     대림산업도 대형 공공공사의 수주가 활발해 지난해 1조2천억원대였던 수
    주실적이 올 상반기 1조7천415억원으로 늘어났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