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2일 (수)
전체메뉴

[사설] 두 달 넘긴 의료대란, 의료계 ‘국민 분노’ 알아야

  • 기사입력 : 2024-04-22 19:26:00
  •   
  • 지난 2월 19일부터 시작된 의사들의 집단행동이 벌써 2개월을 훌쩍 넘기면서 의료 현장이 대란을 겪고 있다. 급기야 함안군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20대가 치료할 병원을 찾지 못해 함안에서 6시간 거리의 경기도 수원까지 가서 수술받는 일이 생겨 국민들의 의료계에 대한 감정이 격화되고 있다. 지난 16일 오후 6시 45분께 함안군 칠원읍 5번 국도에서 사고가 난 이 운전자는 다리를 크게 다쳐 119구급차로 이날 오후 7시 42분께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2차 병원으로 옮겼으나 치료받지 못했고, 인근 경남과 부산, 대구, 울산 등 치료가능한 병원 48곳에 연락했지만 치료할 병원이 없어 다음 날 0시 25분께 수원 아주대병원에 도착해 수술과 치료를 받았다는 것이다.

    사정이 이런데도 의대생, 전공의, 대학병원 교수들의 전향적인 입장 변화는 나오지 않고 있다. 다만 의대생들이 대학 총장을 상대로 내년 입학전형 계획에 정부 증원분을 반영하지 말라는 가처분을 신청하거나,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에서 이번 주 출범하는 의료개혁특별위원회의 불참을 선언하기까지 해 정부와 의료계의 갈등이 지속될 것으로 감지된다. 하지만 전국보건의료노조와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어제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대 증원 백지화, 원점 재검토 입장은 누가 보아도 억지 주장”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특별브리핑에서 의대정원 계획 2000명 가운데 50% 이상, 100% 범위 안에서 신입생을 자율 모집하도록 허용한다고 밝히면서 의료계의 반발에 한발 물러서는 조치를 단행했다. 더욱이 지난 16~18일 사이 한국갤럽이 실시한 의대 정원 확대 관련 여론조사에서 ‘규모, 시기를 조정한 중재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47%)이 ‘정부안대로 2000명 정원 확대를 추진해야 한다’(41%)를 앞지르는 등 최근 여론이 정부 중재안 쪽으로 돌아선 만큼 의료계도 국민들의 정서를 감안해 정부와의 협상 테이블로 즉각 나와야 한다. 일부 전공의들의 주장처럼 “군복무 기간을 20개월로 단축시켜달라”는 등의 엉뚱한 주장은 국민들을 분노하게 만들 뿐이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