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8월 20일 (토)
전체메뉴
  • 경남신문 >
  • 글자크기글자사이즈키우기글자크기 작게 프린트 메일보내기

테이저건 맞고도 흉기 난동 50대, 실탄으로 제압

  • 기사입력 : 2021-12-01
  •   

  • 빌려준 돈을 받지 못했다는 이유로 공장에 침입해 난동을 부린 50대가 실탄을 맞고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김해서부경찰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50대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공장으로 흉기를 들고 찾아가 잠금장치를 훼손하려 했으며 이를 목격한 공장 임직원 B씨가 112에 신고했다. 경찰의 경고에도 흉기를 들고 반항하자 경찰은 테이저건 1발을 발사했지만 두꺼운 겉옷때문에 효과가 없었고, A씨는 흉기로 테이저건 철심을 제거 후 공장 내부로 진입했다. 경찰이 체포 경고를 하자 A씨는 흉기를 들고 경찰에게 돌진했고 이 과정서 경찰은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했다. A씨는 우측 허벅지에 총상을 입어 병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솔희VJ. esorr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