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6월 25일 (토)
전체메뉴

윤 대통령 '원전 산업 복원' 발언에 환경단체 규탄

  • 기사입력 : 2022-06-23 18:00:10
  •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창원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원전산업 복원 계획을 드러낸 가운데 환경단체가 이를 규탄하고 나섰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23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은 전 세계의 흐름과 우리나라의 에너지 상황을 정확하게 공부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이 23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어태희 기자
    탈핵경남시민행동이 23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어태희 기자/

    이들은 "세계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에너지위기를 맞고 있다. 그래서 유럽과 미국은 외부 상황 변화에도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한 재생에너지의 가치를 확인하고 그 목표를 상향 조정했다"면서 "그럼에도 윤 대통령은 재생에너지 목표를 하향 조정하는 역행을 행하고 있다. 관련 산업의 수출이 머지않아 어려워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윤 대통령이 두산 공장을 방문해 "여의도보다 더 큰 면적이다. 탈원전 추진 관계자들이 이 어마어마한 현장을 봤다면 탈원전 결정을 했을지 의문"이라고 말한 것에 관련해 "두산에너빌리티의 공장면적은 130만 평으로 공장보다 여의도 면적이 두 배 넓다"면서 "두산의 원전관련 매출액은 10%에 불과하다"고도 지적했다.

    단체는 이어 "정부는 기후위기 시대에 세계적 흐름에 역행하는 후진적 에너지 정책을 고수하지 말고 미래를 향한 에너지정책을 수립해달라"고 촉구했다.

    어태희 기자 ttott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어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