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5월 28일 (토)
전체메뉴

[사설] 경부울 특별연합 입지, 갈등 빌미 안되도록

  • 기사입력 : 2022-01-26 20:28:48
  •   
  • 대한민국 최초의 특별지방자치단체가 될 ‘경부울 특별연합’이 빠르면 1분기, 늦어도 상반기에는 출범할 것이라는 얘기들이 흘러나온다. 연합의회를 경남과 부산 울산 동수로 구성하기로 합의하고 단체장도 3개 시도가 균등하게 윤번제로 맡기로 한 만큼 대략의 얼개는 완성됐다고 할 것이다. 당초 경남은 ‘인구수 비례’로, 울산은 3개 시·도 동수로 연합의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서로 맞섰지만 수차례의 협의 끝에 균등 배분으로 결정했다. 광역연합체가 협치한 좋은 선례다.

    이제 남은 문제는 특별연합의 사무소를 어디에 두느냐 하는 것이다. 최근 협의 과정서 사무소 위치를 경부울의 중앙에 두자는 의견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부울의 중심이라면 여러 도시들이 거론될 수 있을 것이다. 경부울 중앙부의 동심원상에 있는 경남의 2~3개 도시와 울산의 한 곳 정도가 후보군에 속할 것으로 짐작된다. 이를 둘러싸고 창원시가 어제 유치 경쟁에 참가할 것을 공식 천명했다. 인근 김해나 양산도 일찌감치 사무소 유치를 위한 물밑 작업을 벌이고 있다는 보도 등을 감안한다면 앞으로 치열한 유치 경쟁이 벌어질 것은 명약관화다.

    특별지자체 사무소 입지는 상징성이나 업무의 효율성, 지역 균형발전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사항이다. 광역 행정청의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우선 접근성이 좋아야 할 것이고 정서적 거부감도 없는 곳이라야 한다. 3개 지자체들이 이런 점을 염두에 두고 ‘3지역의 중앙’으로 미리 큰 틀을 짠 것이라 판단한다. 경남의 경우, 동일한 광역권에 무려 18개의 기초지자체가 포진하고 있으니 사무소를 경남에 둘 경우 특별연합이 여러 시군들과 소통을 하는 데 있어 다소 유리한 측면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는 어디까지나 3개 지자체가 공히 수긍할 수 있는 선에서 결정돼야 할 일이니 충분한 논의와 협의가 필요하다. 여기서 명심해야 할 전제가 하나 있다. 치열한 경쟁은 하되 그 경쟁이 지역 간 갈등의 빌미가 돼서는 안 된다는 점이다. 사무소 입지를 둘러싼 경쟁이 갈등으로 번진다면 경부울 동반 발전 전략은 첫 단추부터 잘못 끼우는 꼴이 될 수 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