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9일 (수)
전체메뉴

[가고파] 수도권 쏠림 유감- 이민영(창원자치부 차장대우)

  • 기사입력 : 2021-07-12 20:28:01
  •   

  • 행정안전부는 지난 6월 30일 현재 우리나라 주민등록 연령별 인구 통계를 발표했다. 행안부가 지난 6일 발표한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는 5167만2400명으로 집계됐다. 주민등록 인구 중에서는 50대가 859만314명(16.6%)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올해 2분기 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 전체 평균연령은 43.4세로 지난해 말 43.2세에서 0.2세 올랐다. 주민등록 인구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8년(37세) 이후 6.4세 높아졌다. 이 중 비수도권 평균연령은 43.8세로 수도권(42.5세)보다 1.3세 높게 나타났다. 이는 젊은층이 일자리 등 인프라가 집중된 수도권으로 몰리면서 비수도권 지역의 고령화가 더 심각한 것을 나타낸다.

    ▼전국 17개 시·도 중 평균 연령이 40세 미만인 곳은 세종시(37.5세)가 유일하다. 반면 경남(44.2세)을 비롯한 전남과 경북, 강원, 전북, 부산, 충남, 충북, 대구 등 9곳은 평균(43.4세)보다 높다. 수십년 동안 이어져 온 수도권 편중 정책으로 지역 간 불균형은 가속화되고 청년인구 유출 등으로 지방소멸 위기론까지 대두되고 있다.

    ▼국토 면적의 11.8%에 불과한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에는 현재 전체 인구의 50.32%가 살고 있다. 올해 2분기 말 기준, 수도권 인구는 3개월 전보다 2263명(0.01%)이 늘어난 2600만3045명으로 전체인구의 50.32%를 차지하고 있다. 수도권 인구 비율은 지난해 말 50.24%로 처음 절반을 넘은 뒤 올해 1분기 말 50.29%, 2분기 말 50.32%로 높아지는 추세다. ‘모로 가도 서울만 가면 된다’라는 누구나 다 아는 속담이 있다. 결과가 과정보다 중요하다는 뜻으로 사용되지만, 말 그대로 교육·의료·문화 등 수도권에 무조건 가야 한다는 식으로도 인식되는 현실이 안타깝다. 국가의 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 중심 정책의 전환이 필요한 때다.

    이민영(창원자치부 차장대우)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