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경남도의회, ‘스위스 자치분권 모델링’ 모색

의원 연구단체 경남거버넌스포럼의정연구회 주최

  • 기사입력 : 2023-03-31 13:41:21
  •   
  • 경상남도의회 의원 연구단체인 ‘경남거버넌스포럼의정연구회’는 30일 도의회에서 ‘스위스의 분권적 정치시스템을 모델로 한 자치분권 거버넌스 활성화'를 위한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 세미나는 지난해 1월 지방자치법 전면개정 시행으로 자치권의 확대와 주민 주권이 구현되는 실질적인 자치분권 2.0 시대가 시작됨에 따라, 분권 정치 시스템을 갖추고 직접 민주주의 제도를 이상적으로 실현하고 있는 스위스의 정치모델을 바탕으로 우리나라의 정치 체계와 주민참여에 대한 현황 및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30일 오후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스위스의 분권적 정치시스템을 모델로 한 자치분권 거버넌스 활성화 방안 정책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도의회/
    30일 오후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스위스의 분권적 정치시스템을 모델로 한 자치분권 거버넌스 활성화 방안 정책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도의회/
    30일 오후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스위스의 분권적 정치시스템을 모델로 한 자치분권 거버넌스 활성화 방안 정책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도의회/
    30일 오후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스위스의 분권적 정치시스템을 모델로 한 자치분권 거버넌스 활성화 방안 정책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도의회/

    이날 세미나에서는 주한스위스대사관의 디튼 알리사가 ‘스위스의 분권화 정치제도’라는 주제발표에 나서 실질적 민주주의 실현을 가능케 하는 정치제도의 특징과 직접 민주주의에 대해 강연했다.

    이어 경남대 조재욱 교수가 ‘스위스 자치분권과 한국에서의 함의’라는 주제로 우리나라의 지방분권의 현실을 통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으며, 전상직 한국주민자치중앙회 회장이 ‘스위스의 직접합의제 민주주의가 주민자치에 주는 함의’ 주제로 주민주권의 실현을 위한 주민자치의 제도적 확립 필요성에 대해 개진했다.

    30일 오후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스위스의 분권적 정치시스템을 모델로 한 자치분권 거버넌스 활성화 방안 정책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도의회/
    30일 오후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스위스의 분권적 정치시스템을 모델로 한 자치분권 거버넌스 활성화 방안 정책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도의회/
    30일 오후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스위스의 분권적 정치시스템을 모델로 한 자치분권 거버넌스 활성화 방안 정책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도의회/
    30일 오후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스위스의 분권적 정치시스템을 모델로 한 자치분권 거버넌스 활성화 방안 정책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도의회/

    또 전현숙(비례, 국민의힘) 의원이 의정활동 과정에서의 주민참여를 적극적으로 견인할 수 있는 방안으로 '자치법규 입법과정에서의 주민참여 활성화' 방안을 제시했다.

    경남거버넌스포럼의정연구회장인 전기풍(거제2, 국민의힘) 의원은 “진정한 자치분권은 주민의 생활이 이뤄지는 직접적인 단위에서 자신에게 필요한 정책을 스스로 결정해 가는 과정으로, 거버넌스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자치분권의 핵심 네트워크"라며 “스위스의 분권적 정치시스템을 모델로 경남형 자치분권의 거버넌스의 구축을 위한 정책적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현미 기자 hm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현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