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8월 04일 (수)
전체메뉴

여자핸드볼, 금 따면 1인당 1억씩 받는다

대한핸드볼협회 포상금 ‘역대 최대’
은메달 5000만원·동메달 3000만원

  • 기사입력 : 2021-07-22 08:04:45
  •   
  • 대한핸드볼협회는 올림픽 통산 7번째 메달이자 올림픽 사상 역대 최다 메달 획득에 도전하는 여자핸드볼 대표팀의 사기 진작과 동기부여를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메달 포상금을 내걸었다고 밝혔다.

    도쿄올림픽 핸드볼 대표팀 성적 포상금은 선수 1인당 금메달 1억원, 은메달은 5000만원, 동메달은 3000만원, 4위는 1000만원이다. 금메달을 획득한다면 선수들에게만 15억원 규모의 포상금이 지급되며 감독/코치 등 포상금을 포함하면 총 22억원 규모가 선수단에 전달될 예정이다.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21일 출국한 여자핸드볼 국가대표팀./대한핸드볼협회/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21일 출국한 여자핸드볼 국가대표팀./대한핸드볼협회/

    최태원 회장은 2019년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예선 우승으로 세계 최초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대기록을 달성했던 여자대표팀에게 선수 1인당 1000만원, 감독/코치 포함 총 2억여원의 포상금을 지급했으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동반메달을 획득한 남녀 대표팀에 총 2억8000만원 규모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등 핸드볼 대표팀에게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왔다.

    또한 최 회장은 지난 2008년 12월 대한핸드볼협회장에 취임한 이래 SK핸드볼 전용경기장 건립 434억원을 포함해 13년 동안 1000억원 이상의 지속적인 투자를 해오고 있다.

    김병희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