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8월 18일 (목)
전체메뉴

정려원·윤현민, 검사로 변신

KBS 2 새 월화극 ‘마녀의 법정’ 캐스팅

  • 기사입력 : 2017-09-13 07:00:00
  •   
  • 메인이미지
    정려원
    메인이미지
    윤현민


    배우 정려원(36)과 윤현민(32)이 KBS 2TV 새 월화극 ‘마녀의 법정’에서 검사로 변신한다.

    KBS는 지난 11일 “정려원과 윤현민이 ‘마녀의 법정’에 캐스팅하고 촬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마녀의 법정’은 에이스 여검사와 ‘훈남’ 초임 검사가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범죄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내용이다. 정려원은 출세를 위해서라면 앞뒤 가리지 않는 검사 마이듬 역을 맡았다. 윤현민은 정신과 전문의였으나 의사 가운을 벗어던지고 법복을 선택한 여진욱으로 변신한다. ‘마녀의 법정’은 ‘란제리 소녀시대’의 후속작이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