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7일 (월)
전체메뉴

최민수 아들 유성, 최민수 유년시절 연기한다

MBC 수목극 ‘죽어야 사는 남자’ 특별출연

  • 기사입력 : 2017-07-05 07:00:00
  •   

  • “처음에 제안이 왔을 때는 말도 안된다고 했죠. 그런데 아들이 아버지의 아역을 하는 게 의미가 있지 않겠냐고 제작진이 설득했고, 아들 녀석도 아버지의 젊은 시절을 연기해보는 게 자신에게는 큰 의미가 될 것 같다고 해서 승낙했습니다.”

    최민수가 주연을 맡은 MBC TV 수목극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 그의 큰아들 최유성(21)이 아버지의 유년시절을 연기한다. 2~3 장면 정도 짧게 등장하는 특별출연이지만, 한 작품에서 아들이 아버지의 아역을 연기하는 게 흔치 않아 화제다.

    최민수는 4일 전화통화에서 “회상 신으로 잠깐 등장하는 역할이라 비중이 크지 않아 제작진이 누굴 캐스팅할까 하다 유성이를 떠올린 모양”이라며 “좋은 추억이 될 수도 있지만 잘못하면 말들이 나올 수도 있어 처음에는 거절했다”고 말했다. 그는 “유성이가 이쪽 일에 관심이 있긴 하지만 아직 학생이고 앞으로 어떤 진로를 택할지는 모르는 것”이라며 “이번 출연이 연기자로서 데뷔하는 것도 아니다. 그냥 특별출연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최민수는 “내가 배우라고 아들을 밀어주는 것처럼 보일까 봐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며 “본인이 관심이 있으면 본인의 능력으로 길을 개척해나갈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최유성은 지난 2011년 SBS TV ‘무사 백동수’에도 단역으로 깜짝 출연한 바 있다. 당시 촬영장에 놀러 왔다가 제작진의 즉석 제안을 받고 극중 저잣거리에서 최민수와 스쳐 지나가는 연기를 펼쳤다.

    최유성이 연기자로 데뷔하면 그는 집안에서 4대째 배출하는 배우가 된다. 최민수는 배우 최무룡-강효실 사이에서 태어났고, 강효실의 부모는 배우이자 감독인 강홍식과 배우 전옥이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