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2일 (목)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한글날! 농사용어도 알기 쉬운 우리말로 바꿔 사용하자!
이재호       조회 : 2113  2019.10.07 11:54:35

한글날! 농사용어도 알기 쉬운 우리말로 바꿔 사용하자! 잘 익은 벼로 넘실거려야할 황금 들녘은 최근 잦은 태풍으로 볼 수가 없다. 또 경기도와 강원도 북부에서 발생한 아프리카 돼지 열병으로 농촌지역의 농심은 애가 타고 있다. 많은 지역의 가을축제와 행사가 연기 또는 취소되고 있어 안타깝다. 지난해 우리 대법원이 일제강점기 전범기업에 강제동원 되었던 피해자들에게 배상판결을 하면서 일본 아베정부는 수출규제로 경제가 어렵다고 한다. 그래서 반일, 반아베 운동이 극에 치닫고 있다. 심지어 일본여행, 일본어 사용, 일본기업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일본자본에 대한 거부감 또한 고조되고 있다. 많은 민간단체와 지자체 등도 동참하는 분위기다. 그러나 우리 농업분야에는 아직도 일본 용어 또는 일본식 한자어를 그대로 수십 년째 아무런 거부감 없이 사용되고 있다. 먹거리는 사람의 몸과 마음을 키워간다. 그 먹거리를 생산하는 농업이 일본 용어와 일본식 한자어에 오랫동안 오염되어 우리의 정신까지 미칠까 걱정이다. 사과, 배 등 과수농사를 짓는 농업인들은 도장지(徒長枝)를 잘라야 되는지 그대로 두어야 하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 처음 듣는 사람은 도장지가 뭔지에 알아 들을 수가 없다. 도장지를 검색하면 ‘오랫동안 자는 눈으로 있다가 어떤 영향으로 나무가 잘 자라지 아니할 때에 터서 세차게 뻗어 나가는 가지’라고 되어 있으며 ‘웃자란 가지’로 순화하도록 하고 있다. 웃자란 가지라고 하니 듣는 순간 이해가 잘 된다. 이런 일본식 한자어는 일제강점기와 농업관련 학자 등이 일본 농업관련 기술과 서적을 그대로 옮겨오면서 우리 농업용어로 그대로 자리 잡게 되었다. 영화 ‘말모이’에서 ‘말과 글이라는 게 민족의 정신을 담는 그릇’이라고 했다.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인 일본식 농업용어를 알기 쉬운 우리말로 다듬는 것은 우리 민족정신을 지키는 것이다. 물론 언론, 방송, 학자들이 앞장서야 하겠지만 농업·농촌에서 일본식 농업용어를 청산해야 할 주체인 농업인들이 일상의 영농활동 속에서 우리말 용어 사용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농협경주환경농업교육원. 교수 이재호. 054-751-4100, 010-6244-982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74 동화 서평) 순수한 아이들을 위한 동화 이소현 2019.12.10 1747
573 작은 관심과 경각심으로 생활주변 사기범죄 예방… 김철우 2019.11.29 2313
572 경남여성복지상담소·시설협의회에서 20주년 기념행사에 여러분… 천지현 2019.11.19 2154
571 서민을 울리는 생활주변 금융사기 범죄 예방 김철우 2019.11.05 1795
570 제목 : 내 이웃 내 가족인 보행자 안전을 위한 ‘일단 멈춤’… 김철우 2019.10.28 2362
569 일본 경제보복의 무기가 '쌀'이었다면 김종현 2019.10.23 2173
568 한글날! 농사용어도 알기 쉬운 우리말로 바꿔 사용하자! … 이재호 2019.10.07 2114
567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에 총력을..<독자투고/기고&… 김응식 2019.09.24 1962
566 < ‘돼지수난의 해’를 ‘황금 돼지의 해’로 만들자 &g… 이승규 2019.09.21 1868
565 [독자투고] 돼지열병과 지역경제 임관규 2019.09.20 1831
564 경남 마산로봇랜드 개장이 반가운 진짜 이유 변경록 2019.09.11 1872
563 진화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김철우 2019.09.09 2015
562 2019년 추석명절 천지개벽으로 인간재창조 유종범 2019.09.08 2323
561 추석명절 고속도로 2차사고예방 이찬기 2019.09.06 1904
560 성범죄에 노출된 불안한 여성 1인 가구 김철우 2019.09.03 2558
559 기고문) 차보다 어린이가 먼저 김용민 2019.08.27 1865
558 하륜과 조국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 윤만보 2019.08.26 1969
557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추세요! 신병철 2019.08.11 1885
556 음주운전 없어져야 할 범죄 김용민 2019.08.09 2019
555 악마의 미소 뒤에 숨은 피서지 성범죄 김철우 2019.08.09 2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