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2월 06일 (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112는 생명의 전화
서현       조회 : 2372  2019.12.12 20:00:07

112는 생명의 전화 요즘 민식이법이 이슈가 되고 있다. 민식이법 사건은 학교 앞 스쿨존 지역에서 도로를 건너던 어린이가 그 옆을 지나가던 차량과 충돌하여 사망한 안타까운 교통사고다. 112종합상황실에서 근무하다 보니, 이런 교통사고 신고를 가끔씩 접수 받는다. 보통 차 대 사람 간 교통사고는 야간에 작은 간선도로나 주택가 주변 도로에서 많이 일어난다. 보행자가 도로를 무단횡단하거나 차량 운전자가 도로를 지나가는 보행자를 잘 보지 못해 일어나곤 한다. 과거와 달리 지금의 경찰 112신고 시스템을 점점 고도화 되고 있다. 소방서와 신고내용을 공유할 수 있어서 즉각적으로 같이 출동하기도 하고, 신고자의 신고내용이 자동 녹음되어 중요하고 급박한 신고사항은 동시 공청 기능으로 여러 사람이 공동으로 대처할 수 있게도 되었다. 신고자의 위치가 지도 맵에 표시되며, 사건 접수 후 출동하는 경찰차의 실시간 위치도 지도에 표시되기도 한다. 다만, 현재 119 출동 차량은 차량의 카메라로 현장 상황 모습을 소방상황실 시스템에 실시간 전송된다고 하는데, 경찰의 112시스템은 아직 그러지 못해 앞으로 그런 방향으로 나아갔으면 좋겠다. 지금 경찰의 112시스템의 장점으로 생각되는 것으로, 신고자가 문자 신고가 가능하고, 신고자가 112로 전화를 건 뒤, 아무런 말을 하지 않더라도 접수하는 경찰관이 다시 콜백하여 안전 확인을 하거나, 접수 경찰관이 여러 상황을 종합하여 급박하고 중요 사건이라고 판단이 들면, 신고자의 위치를 추적하여 최 인접 경찰차를 보내 끝까지 안전 유무를 확인하도록 되어 있은 점이다. 더욱이 형사팀, 여청수사팀 등도 동시 출동이 가능하도록 되어 있어 가히 생명의 전화라고 말하고 싶다. 다만, 장난 전화나 주취 상태에서 욕설을 하거나 같은 내용을 계속 반복해서 신고하는 등은 삼갔으면 좋겠다. 한정된 인원으로 많은 신고처리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창원서부경찰서의 일일 112신고 건수는 보통 110여건 전후가 되며 많을 경우엔 200여건을 넘는 경우도 있다. 지금 이 시간에도 많은 경찰관들이 24시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현장에서 뛰고 있음을 생각해 주었으면 좋겠다. (창원서부경찰서 112종합상황실 경위 서 현)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75 112는 생명의 전화 서현 2019.12.12 2373
574 동화 서평) 순수한 아이들을 위한 동화 이소현 2019.12.10 2402
573 작은 관심과 경각심으로 생활주변 사기범죄 예방… 김철우 2019.11.29 2980
572 경남여성복지상담소·시설협의회에서 20주년 기념행사에 여러분… 천지현 2019.11.19 2742
571 서민을 울리는 생활주변 금융사기 범죄 예방 김철우 2019.11.05 2452
570 제목 : 내 이웃 내 가족인 보행자 안전을 위한 ‘일단 멈춤’… 김철우 2019.10.28 3017
569 일본 경제보복의 무기가 '쌀'이었다면 김종현 2019.10.23 2778
568 한글날! 농사용어도 알기 쉬운 우리말로 바꿔 사용하자! … 이재호 2019.10.07 2787
567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에 총력을..<독자투고/기고&… 김응식 2019.09.24 2602
566 < ‘돼지수난의 해’를 ‘황금 돼지의 해’로 만들자 &g… 이승규 2019.09.21 2442
565 [독자투고] 돼지열병과 지역경제 임관규 2019.09.20 2432
564 경남 마산로봇랜드 개장이 반가운 진짜 이유 변경록 2019.09.11 2441
563 진화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김철우 2019.09.09 2628
562 2019년 추석명절 천지개벽으로 인간재창조 유종범 2019.09.08 2931
561 추석명절 고속도로 2차사고예방 이찬기 2019.09.06 2517
560 성범죄에 노출된 불안한 여성 1인 가구 김철우 2019.09.03 3145
559 기고문) 차보다 어린이가 먼저 김용민 2019.08.27 2490
558 하륜과 조국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 윤만보 2019.08.26 2571
557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추세요! 신병철 2019.08.11 2471
556 음주운전 없어져야 할 범죄 김용민 2019.08.09 2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