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5일 (토)
전체메뉴

'초여름 AI 막아라'…경남도·창녕군, 살처분·우포늪 출입 제한

창녕서 오리·토종닭 2만6천마리 살처분…"가금류 농가 모임 자제·농장 소독"

  • 기사입력 : 2024-05-25 10:01:52
  •   
  • 긴급 방역[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긴급 방역[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경남도와 창녕군은 창녕지역 한 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가 확진된 것과 관련해 AI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고 24일 밝혔다.

    도는 가축방역관을 AI 발생 농장에 급파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이날 새벽 AI 발생 농장의 오리 2만2천마리와 발생지 500여m 이내 토종닭 농장의 닭 4천마리를 살처분했다.

    도는 방역 취약 축종인 도내 오리농가 48곳에서 사육 중인 67만6천마리의 오리에 대해 AI 정밀 검사도 28일까지 시행한다.

    축협 공동방제단 등 소독 차량 8대를 동원해 AI 발생지역과 창녕군 주요 철새도래지 주변 도로, 농가 진입로 등도 집중적으로 소독하고 있다.

    창녕군은 AI 확산 방지를 위해 25일부터 상황 해제 시까지 철새 서식지인 우포늪 출입을 제한한다.

    또 따오기 보호를 위해 우포생태따오기과 직원 6명이 따오기복원센터와 장마분산센터에서 비상 합숙 근무에 돌입했다.

    군 관계자는 따오기와 우포늪을 보호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처라며 우포늪 방문을 계획했던 탐방객과 나들이객에게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경남도는 지난 23일 오후 11시부터 24시간 동안 도내 오리농가와 관련 시설에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을 내렸다.

    김인수 경남도 농정국장은 "폐사 증가와 같은 의심 증상이 확인될 경우 즉시 신고해야 추가 확산을 막을 수 있다"며 "가금류 농가에서는 모임과 행사를 자제하고 소독 등 농장 단위 차단 방역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도는 현재 창녕 오리농가를 제외하고, 도내에서 추가 AI 의심 신고 사례는 없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