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5일 (화)
전체메뉴

김승연 회장 “글로벌 시장 개척·미래사업 준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사업장 첫 방문
임직원 격려·사업·경영 현황 등 점검

  • 기사입력 : 2024-05-22 08:09:10
  •   
  •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이 지난 20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방산부문 창원사업장을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사업현황을 점검했다. 김 회장이 창원사업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현장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전략부문 대표인 김동관 부회장과 사업부문 대표인 손재일 사장 등을 비롯해 주요 임원진들이 함께 참석했다.

    지난 20일 김승연 한화 회장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사업장을 방문해 김동관 부회장 등과 함께 주력 제품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한화/
    지난 20일 김승연 한화 회장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사업장을 방문해 김동관 부회장 등과 함께 주력 제품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한화/

    이날 김승연 회장은 지난해 4월 통합 출범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경영 현황과 글로벌 시장개척 전략 등을 보고받았다.

    김 회장은 “신규시장으로 현재 추진중인 루마니아의 K9 사업 수주에 총력을 다해 유럽시장에서의 시장점유율을 확대하고 유럽을 넘어 북미 등 전 세계 시장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자주국방과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글로벌 시장 개척과 첨단기술 기반 미래 사업을 선제적으로 준비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어 김 회장은 “기존의 틀을 넘어서는 차별성과 미래 기회를 선점하는 변화 수용성을 기반으로 한화의 미래를 준비하자”며 인공지능(AI)과 무인 기반의 미래 전장 대응을 위한 지속적인 기술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김승연 회장은 폴란드와 약 7조원에 이르는 수출 계약을 체결한 다연장로켓인 천무의 조립공정을 비롯해 K21 보병전투장갑차 등의 생산 현장도 둘러봤다. 또 세계 9개국에서 사용되면서 세계 시장점유율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K9 자주포와 레드백, 천무 등을 살펴봤다.

    레드백과 관련해서 김 회장은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글로벌 경쟁을 이겨내고 방산 선진국인 호주에 첫 수출을 한 만큼 대한민국 국민이자 한화인로서의 자부심을 가져 달라”며 격려했다.

    조규홍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규홍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