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4일 (월)
전체메뉴

‘남해~하동~산청~합천’ 세로로 이어진 경남 낙후라인

지방행정연구원 낙후도 지수 분석

  • 기사입력 : 2024-06-10 20:24:16
  •   
  • 도내 4곳 1등급 ‘생활지표 빨간불’
    밀양·통영·고성·창녕·의령 2등급
    거제·사천·함양·거창·함안 3등급


    집 10곳 중 2곳은 빈집, 고속도로 진입까지 이동해야 하는 평균 거리는 51.3㎞, 상용근로자 45.1%, 어린이집 권역 내 인구 비중 28.3%, 인구 1000명당 의료기관병상 수 6.8개…. 전국 229개 시·군·구 중 낙후도 지수가 4번째로 높은 남해군에 대한 데이터는 밝지 않다.

    최근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진행한 낙후도 지수(1~5등급) 분석 결과, 경남에서 1등급을 받은 지자체는 남해군과 하동·산청·합천군 등 4곳으로 나타났다. 지도상 세로로 이어져 있는 4곳 지자체는, 가로로 이어진 4~5등급(진주~창원~김해~양산시)와 달리 세부 생활 지표 대부분에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낙후도 지수 2등급에는 밀양·통영시, 고성·창녕·의령군 등 5곳이 포함됐다. 또 3등급은 거제·사천시, 함양·거창·함안군 등 5곳, 4등급은 진주·김해·양산시 등 3곳이 포함됐다. 경남에서 유일하게 창원시는 5등급에 이름을 올렸다.


    연구위원들은 2018~2020년 인구·경제·재정 부문 지표를 분석해 전국 229개 시군구 낙후도 지수를 산출했다.

    낙후가 심한 1등급은 총 38곳이었으며, 2등급 48곳, 3등급 60곳, 4등급 45곳, 5등급 38곳으로 분류됐다. 자료는 최근 발표된 ‘낙후도 분석을 통한 지역균형발전 정책의 개선 방향’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중장기 방안 연구’ 보고서에 실렸다. 다만 4~6년 전 데이터를 활용했기에 현 시점과는 다를 수가 있다.

    본지가 해당 데이터를 자체 분석한 결과, 경남은 전국 17개 광역 시·도 중 평균 낙후도 지수가 2.6등급으로 4번째로 높았다. 전북이 1.8등급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경북·전남 2.2 △강원 2.3 △경남·대전 2.6 △충북 2.7 △부산·광주·충남 2.8 △대구 3.1 △울산 3.4 △인천 3.6 △서울 4 △경기 4.3 △제주 4.5 △세종 5등급 순이었다.

    경남 18개 시·군 중에서는 남해군(0.953, 전국 4위)이 가장 낙후도 지수가 높았다. 이어 합천군(0.936, 18위), 하동군(0.932, 21위), 산청군(0.921, 32위) 순이다. 5등급을 받은 창원시(0.64, 211위)와는 큰 격차다.

    연구위원들은 낙후도 1~2등급 지역은 주거, 교통, 산업·일자리, 교육, 문화·여가, 안전, 환경, 보건·복지 부문의 지표 대부분이 전국 수준에 못 미치고 3등급과의 격차도 크게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그중 65세 이상 1인 가구 비율은 합천 24.9%, 남해 22.8%로 상위권을 차지했고, 이들 지역은 병원, 응급의료시설 접근성도 부족한 특성을 보였다.

    경찰서 접근성도 산청 7.8㎞, 합천 7.3㎞, 고성 6.9㎞였으며, 소방서도 하동 13.9㎞, 합천 13.6㎞, 산청 12.8㎞로 떨어져 있었다. 창원이 포함된 5등급 평균은 경찰서 3.3㎞, 소방서 4.2㎞로 2~3배 가까웠다.

    교육 부문도 좋지 않았다. 어린이집 권역 내 영유아 인구 비중은 하동 21.8%, 남해 28.3%, 고성 31.2%로 나타났는데 이는 전국 평균(78.9%)에 크게 못 미쳤다.

    연구위원들은 낙후 수준에 따른 지역균형발전 전략 수정을 제언했다.

    이들은 “낙후도를 중심으로 지역 간 격차의 변화를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정책의 사각지대와 중복지역 탐색, 낙후 수준에 따른 지원 강도 차등화를 통한 지역균형발전 정책의 효과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구감소 시대에 대응해 양적인 균형에서 질적인 균형으로 전환하고 낙후도의 공간적 분포 특성을 바탕으로 지역 간의 자발적인 연계·협력이 이뤄질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용락 기자 rock@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용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