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5일 (토)
전체메뉴

[사설] 환율·유가 급등, 민생 대응책 시급하다

  • 기사입력 : 2024-04-22 19:26:02
  •   
  • 이스라엘과 이란 분쟁으로 중동정세 불안이 확대되면서 물가와 환율이 치솟고 있다. 지난 16일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금리 인하시기를 시장 예상보다 늦출 것이라는 발언을 내놓자 원·달러 환율은 한때 1400선을 넘었다. 환율이 1400원대로 오른 것은 1997년 외환위기 이후 세 차례밖에 없었을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다. 중동 분쟁으로 국제 유가는 요동치고 있다. 환율과 국제유가 인상으로 경남도내 평균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700원 선에 근접했다. 고환율과 고유가는 물가인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토익 응시료와 외식비까지 줄줄이 인상돼 이미 고물가를 체감 중이고, 공공요금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무엇보다 원·달러 환율 인상이 심상치 않다. 지난 19일 기준으로 환율은 1382.2원인데 2023년 말 종가 1288원보다 무려 7.3%나 폭등했기 때문이다. 연초 대비 7%를 뛰어넘는 급등세를 보인 건 매우 이례적이다. 한국가스공사가 지난해 정한 평균 환율 기준 1243원보다 11.2%나 높아 도시가스 요금 인상이 검토될 정도다. 급격한 환율 상승은 국내 생필품 물가까지 올렸다. 지난 2월 기준 우리나라의 식료품비주류음료 물가상승률은 OECD 35개 회원국 중 세 번째로 높다. 여기다 중동 확전 위기 고조는 국제유가 급등을 부추기고 있다. 국제유가가 100달러를 돌파할 경우, 석유류 가격이 크게 올라 전체 물가 불확실성을 키울 수밖에 없다.

    문제는 환율과 물가가 치솟으면 서민들의 살림살이가 크게 나빠진다는 데 있다. 지난해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4.4% 늘었지만 소비는 5.7%가 늘었다. 물가인상으로 소득이 줄어든 셈이다. 그런데 고유가·고환율·고금리로 우리 경제가 한 치 앞을 가늠하기 힘든 형국이다. 이대로 가다간 고물가 상황이 더 악화될 일만 남아 서민들의 걱정은 이만저만한 게 아니다. 정부는 국민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수준의 물가관리와 함께 ‘3고’ 위기에서 빠져나올 수 있는 비상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민생을 살리는 데에 여야가 있을 수 없다. 거대 야당도 고유가·고환율이 민생에 줄 악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힘을 보태야 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