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8일 (화)
전체메뉴

[기고] 부산시-의령군, 취수원 다변화를 위한 의미있는 첫걸음- 이상현(전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 위원)

  • 기사입력 : 2024-04-21 19:32:56
  •   

  • 기후위기, 환경오염 문제들이 화두가 되는 지금을 살아가는 많은 사람들이 근본적으로 보장받고 싶은 것은 무엇일까? 아마도 믿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한 물이 아닐까 싶다. 그러나 산업의 발전과 도시의 팽창으로 맑은물의 확보는 더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이다.

    낙동강은 1991년 페놀 사태 이후 크고 작은 수질사고를 겪으며 맑은물 확보에 대한 필요성이 끊임없이 제기돼왔다. 최근 기상이변에 따른 가뭄 등으로 낙동강 전체가 심각한 녹조로 영향을 받으면서 식수원을 낙동강 본류에 주로 의존하는 부산·경남 지역은 더욱 믿을 수 있는 맑은물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다. 특히 부산시의 경우 낙동강 본류 의존도가 88%에 달하는 만큼 낙동강 맑은물 확보는 부산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절박한 문제인 것이다.

    이러한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낙동강유역 맑은물 공급체계 구축사업이 시작됐으며 2021년 6월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에서 ‘낙동강통합물관리방안’을 심의·의결해 정부 주도로 관련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낙동강 본류의 수질을 개선하고, 상·하류 먹는 물 안전을 확보하는 등 낙동강 유역의 물 문제를 해소하는 것이 주목적으로 2030년까지 주요지점 수질을 2급수 이상으로 개선하고 2028년까지 취수원을 다변화하는 것이 그 계획이다.

    이 중 취수원 다변화 계획은 하천수를 직접 취수하는 대신 간접취수라고 불리는 강변여과수와 복류수를 개발해 부산과 동부경남에 맑은 물을 공급하는 계획으로 간접취수 방식은 직접취수보다 상대적으로 우수한 원수 수질을 보장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22년 6월 ‘낙동강유역 안전한 먹는물 공급체계 구축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며 순탄하게 흘러가는 듯 보였으나, 사업 영향지역 주민동의를 얻지 못해 진행이 더뎌지는 모습이었다. 실제 ‘낙동강통합물관리방안’에서도 지역주민과 소통하여 동의를 얻어야 한다는 조건이 있으며, 그에 따른 지역상생방안도 마련하도록 명시되어 있다. 사업추진을 위해서는 지역주민 동의가 필수적이라는 이야기이다.

    그러던 중 지난 4월 12일 경남 의령군청에서 관련 사업 수혜지역인 부산시와 영향 지역인 의령군 간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 정부 추진사업에 상호 협력하고 영향지역 주민 지원과 농업피해 예방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내용의 협약이었다. 박형준 부산시장과 오태완 의령군수가 직접 참석해 서명할 만큼 맑은 물 공급에 대한 두 지자체의 의지는 확고한 것으로 보인다.

    사업 영향 지역 중 하나인 의령군이 상생 협약에 참여했다는 것은 추진동력이 약해질 뻔한 부산·경남의 30년 숙원 해소사업에 새로운 출발점이라고 여겨지며,의령군으로서도 지역주민의 피해 없이 연간 200억원이라는 대규모 농산물 판매를 보장받고 추가적인 지원방안도 모색해 볼 여지가 있기에 지역발전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기회라고 판단된다.

    30년 동안 풀리지 않던 실타래가 한올 한올 풀리는 느낌이다. 당초 정부의 계획보다는 조금 늦어질 것으로 보이지만 향후 몇 년 내로 지역 간 경계를 넘어서 상생 협력에 성공했다는 아름다운 소식을 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이상현(전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 위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