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2일 (수)
전체메뉴

의령군 “낙동강물 부산 공급 ‘주민동의’가 전제”

환경부 문건에 주민동의 원칙 명시
“주민 모르게 추진 주장 사실 아냐”

  • 기사입력 : 2024-04-18 20:22:46
  •   
  • 속보= 의령군이 정부의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 사업’과 관련, ‘주민동의’가 이 사업의 전제조건이라고 강조했다. 의령군이 부산시와의 물공급 체결 협약으로 “주민 모르게 물공급 사업을 추진한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한 것이다.(17일 3면  ▲부산시-의령군, 낙동강 물 공급 협약체결 논란 )

    의령군 낙서면 신기마을서 바라본 낙동강.
    의령군 낙서면 신기마을서 바라본 낙동강.

    의령군은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2021년 환경부는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을 의결하면서 지방정부와 함께 낙동강수질개선을 위한 대책 마련에 있어 주민 동의를 구하는 것이 원칙으로 명시돼 있다고 밝혔다.

    군은 “‘주민 동의’ 없이는 이 사업이 애초부터 추진 자체가 될 수 없는 것”이라며 “주민 설명과 동의는 계속 가져가는 과제였지, 군민이 모르게 사업을 추진한다는 주장은 명백한 낭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민 동의는 협약을 위한 선결 조건이며 주민 동의가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군은 지난 12일 군청에서 부산시와 환경부의 ‘낙동강 유역 맑은 물 공급체계 구축사업’에 서로 협력하기로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

    군은 또 협약 자체로 이 사업이 곧장 시행될 것처럼 분위기를 몰고 가는 것을 경계했다. 주민 동의를 전제 조건으로 하는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 사업의 협약 주체는 환경부로, 의령군과 부산시는 이 사업으로 주민 피해가 없도록 하는 것은 물론 주민에게 이익이 되는 방안을 공동으로 협력하겠다는 것이 이번 협약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오태완 군수는 “이 사업은 망원경으로 멀리 보면 군 재정을 든든하게 해 지역 발전의 새 전기를 마련하는 기회가 될 수도 있지만, 농민 피해가 없는지 현미경으로 촘촘히 살펴볼 필요도 있다”며 “주민 동의 선행과 농가 피해 예방책을 먼저 마련한 이후 환경부의 취수원 다변화 사업이 진행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글·사진=조윤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