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5일 (화)
전체메뉴

경남, 전국체전 47개 종목 1746명 참가

10월 4일 서울서 개막… 28일 대진 추첨

  • 기사입력 : 2019-08-26 08:07:55
  •   
  • 오는 10월 4일 서울에서 개막하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19년 연속 상위권 입상을 목표로 하는 경남선수단은 47개 종목(정식45, 시범2)에 1746명이 참가 신청했다.

    경남선수단은 일반부 626명(남 378, 여 248), 대학부 148명(남 115, 여 33), 고등부 531명(남 338, 여 193)으로 선수는 총 1305명(남 831, 여 474명), 임원은 441명이 등록했다.

    종목별로는 육상이 133명(선수 105, 임원 28)으로 가장 많은 인원이 참가하며, 축구는 110명(선수 90, 임원 20), 77명(선수 66, 임원 11)이 신청한 야구소프트볼 종목이 뒤를 이었다.

    경남선수단은 47개 종목 중 핸드볼 일반부(8.29~9.3), 하키 일반부(9.2~9.7), 기계체조(9.18~9.20), 사격 10m런닝타켓(10.1~10.2)은 사전경기를 치른다. 가장 먼저 경기에 나서는 핸드볼 남자 일반부 경남대표팀인 두산은 오는 30일 오후 3시 30분에 대전·전북 승자와 첫 경기를 펼친다.

    경남체육회 구오진 사무처장은 “올해 전국체전은 100회라는 상징성이 있는 만큼 19년 연속 상위권을 이어갈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8월 28일 대진추첨을 하고나면 종목별 선수단과 함께 상대팀 대응 전략을 잘 세워 목표를 달성해 경남의 명예를 드높이고 도민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현근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현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