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2월 24일 (토)
전체메뉴

스크린 꽃미남들, 잇따라 악역 변신

송승헌 ‘대장 김창수’서 감옥소장
윤계상 ‘범죄도시’서 범죄조직 보스
이종석 ‘브이아이피’서 연쇄살인마

  • 기사입력 : 2017-09-20 07:00:00
  •   
  • 메인이미지
    송승헌/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
    메인이미지
    윤계상/메가박스 플러스엠/
    메인이미지
    이종석/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송승헌, 윤계상, 이종석 등 대표적인 꽃미남 배우들이 스크린에서 잇따라 악역으로 변신했다.

    송승헌은 다음 달 19일 개봉하는 영화 ‘대장 김창수’에서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한다.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조진웅 분)가 미결 사형수에서 독립운동가로 거듭나는 과정을 그린 작품. 송승헌은 나라를 버리고 일본의 편에 서서 같은 조선인들을 억압하는 감옥소장 강형식 역을 맡았다.

    한류스타인 송승헌은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1996)으로 데뷔한 이후 대부분 반듯한 이미지의 배역을 맡아온 배우다. 그러나 2014년 영화 ‘인간중독’으로 처음으로 ‘19금 영화’에 도전하는 등 스타 이미지를 벗고 배우로 거듭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윤계상은 10월 3일 간판을 다는 ‘범죄도시’에서 극악무도한 신흥범죄조직의 보스 장첸 역을 맡아 연기 인생 처음으로 악역을 연기했다. 그는 새로운 악역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해 장발을 하고, 연변 사투리를 배워 연기했다.

    이종석은 최근 개봉한 영화 ‘브이아이피’로 필모그래피를 새로 썼다.

    한국으로 귀순한 북한 고위급 관료 자제이면서 사이코패스 기질을 가진 연쇄살인마 김광일이 그가 맡은 배역. 곱상한 외모와 달리 특유의 비웃는 듯한 미소와 눈빛 연기로 악마적 성향의 캐릭터를 연기해 팬들에게 충격을 줬다.

    이외에도 기존 이미지와는 다른 악역으로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려는 배우들의 시도가 잇따르고 있다.

    그동안 선한 이미지를 쌓아왔던 한석규는 지난 3월 개봉한 ‘프리즌’에서 잔악무도함의 끝을 보여주는 익호 역을 맡았고, 장혁은 영화 ‘보통사람’에서 정치공작을 자행하는 최연소 안기부 실장 규남 역으로 관객을 만났다. 김주혁은 ‘공조’에서 북한 범죄 조직의 리더 차기성 역을 맡아 첫 정통 악역 연기에 도전했고, 정우성은 ‘더 킹’에서 비정한 검사 한강식으로 출연했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