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18일 (토)
전체메뉴

최강희 ‘추리의 여왕’으로 안방극장 컴백

4월 방송 KBS 2 수목극으로 1년 만에
호기심 많고 푼수끼 있는 여탐정 연기

  • 기사입력 : 2017-02-15 07:00:00
  •   
  • 메인이미지


    최강희(사진)가 ‘추리퀸’으로 변신한다.

    KBS 2TV는 수목드라마 ‘김과장’ 후속으로 4월 방송될 ‘추리의 여왕’에 최강희가 주인공 유설옥 역으로 출연한다고 13일 밝혔다.

    설옥은 나이를 가늠하기 어려운 동안에 호기심 많고 푼수끼 있는 여성이지만 사건만 일어났다 하면 추리 본능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여탐정이다.

    생활에서 우러나온 경험 지식을 활용한 설옥의 명쾌한 추리는 지금까지 어떤 탐정도 보여주지 못했던 신선함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설옥은 우연히 엮이게 된 마약반 형사 완승과 서로 다른 수사 방식으로 티격태격하면서도 결국 ‘환상의 콤비’를 결성해 미제 사건들을 하나씩 해결해 나간다.

    최강희의 안방극장 컴백은 MBC TV ‘화려한 유혹’ 이후 약 1년 만이다. 또 KBS 드라마 출연은 2005년 드라마시티 ‘주택개보수 작업일지’ 이후 12년 만이다.

    ‘추리의 여왕’은 이성민 작가와 김진우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