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1월 27일 (토)
전체메뉴

[현장영상]위험천만 난간에 선 이유는

  • 기사입력 : 2017-06-26
  •   

  • 24일 오후 10시 30분께 밀양시내 한 아파트 10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거실, 베란다 등 집 내부와 아파트 외벽 등을 태워 2000만원 상당(경찰 추산)의 재산피해를 내고 20여분 만에 꺼졌다.
    불로 집 주인 A(54)씨가 불길을 피해 베란다 난간에 매달려 있다가 119구조대에 구조됐으며 이 아파트 주민 50여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을 빚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방에서 담배에 불을 붙였다가 옷에 불이 붙어 번졌다"고 진술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