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8월 20일 (토)
전체메뉴

[재정·세제개혁 로드맵 주요내용]

  • 기사입력 : 2003-07-29 00:00:00
  •   
  •  정부혁신·지방분권위원회(위원장 김병준)는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참여정부 5년간의 재정·세제개혁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번 재정·세제개혁 로드맵은 인사개혁 로드맵, 지방분권 로드맵, 행정개
    혁 로드맵에 이어 4번째로 발표되는 것으로 조만간 전자정부 로드맵이 발표
    되면 정부혁신과 지방분권에 대한 총체적인 청사진이 밝혀지게 된다.

     재정·세제개혁 로드맵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중앙의 기능과 재원 지방 대폭 이양
     중앙과 지방간 사무구분이 명확하지 않은 국가사무를 내년까지 분류하고
    정부의 기능을 조정한 후 오는 2006년부터 분격적으로 중앙의 기능을 지방
    으로 이양한다.

     현재 국가사무 증 70%이상을 국가가 수행하고 있고 국세와 지방세의 비율
    이 80%대 20%, 중앙과 지방의 재정규모도 51%대 49%로 중앙에 집중되어 있
    다. 이같은 불균형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오는 2005년부터 교부금과 조세
    이전 등의 방식으로 재정을 지방으로 이양할 계획이다.

     각 부처에서 수행하고 있는 국고보조금 사업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현
    재 11조원에 달하는 국고보조금 사업중 상당부분을 지방으로 넘긴다.
     또 교육, 경찰, SOC시설관리 등 주민밀착형 사무도 지방으로 이양하고 그
    에 따른 재원도 지방으로 이양한다.

     ◇지방정부의 재정운영상 자율성 신장

     올해중 특별교부세를 축소하는 것을 골자로 한 관계법을 개정하고 아울
    러 보조금과 양여금 개선안을 마련한다. 또 자율성확대 방안과 지방재정 평
    가기능 강화방안을 마련하고 2004년부터 교부세 배분방식 개선 법령을 개정
    하는 등 법령을 정비하고 연차적으로 실시한다.

     현행 지방양여금제도를 전면 재검토와 함께 영세한 국고보조금들을 통·폐
    합해 재량의 여지가 많은 「포괄보조금(Block Grant)」으로 전환하는 방안
    을 검토하고 있다.

     또 중앙에서 시달하는 예산편성지침제도를 폐지하고, 지방채발행, 조달업
    무의 자율성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지방세 체계개선 등을 통한 지방자주 재원 확충

     올해안으로 국세와 지방세 등 세제를 정밀분석하고 부동산과 지역개발세
    개편안을 마련한다. 2004년에는 세제개편과 지방세수확충에 관한 법령을 정
    비한다. 2005년부터 단계적으로 국세와 지방세를 조정하고 지방세 체제를
    개편한다.

     현재 지방자치단체 재원으로서의 역할이 미미한 재산세와 종합토지세의
    과표를 매년 3%씩 높여 나갈 계획이다.

     ◇부처 예산운영 자율성 확대

     재정운영의 자율성을 높이기 위해 사전배분(top-down)방식을 단계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올해 공정위와 국세청, 관세청, 조달청 4개 기관에서 시
    범실시하고 내년부터 2005년까지 대상기관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또 내년
    까지 총액인건비 제도 도입방안을 강구해 2006년부터 단계적으로 실시할 계
    획이다.

     ◇기타

     그동안 재정이 단년도 위주로 운용돼 중장기적인 재정수지와 국가채무 관
    리가 어려웠던 중장기 국가비전과 발전전략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3
    년단위 국가재정운용계획을 수립하고 매년 연동·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국민연금, 공무원연금, 사립학교교원연금, 군인연금 등 각종 공적연
    금이 「고급여_저부담」의 불균형적인 구조로 운영됐으나, 이를 시정하기
    위해 적정보험료 수준을 산정·적용하고 필요재원을 조달하기 위한 장기계획
    을 수랍해 재정안정화를 제도적으로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다.

     복지관련 지출을 확대해 성장·분배의 상승효과가 창출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다. 일반회계 예산중 사회개발비 비중이 지난 97년 9.0%에서 올해
    13.1%로 크게 증가했으나 선진국과 비교하면 낮은 실정이어서 단계적으로
    선진국수준인 25.2%까지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이대승기자 paul33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